bar_progress

미래부 "북한 사이버위협에 공공기관 만전 기해야"

최종수정 2016.03.14 15:00 기사입력 2016.03.14 15:00

댓글쓰기

북한 사이버 공격, 공공기관 스마트폰·PC에 집중
백신 업데이트 및 실시간 감시기능 설정
의심되는 외부 메일은 즉시 삭제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정부가 최근 북한의 사이버위협 등으로 산하기관의 주요 정보자원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긴급 점검 회의를 열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4일 오후 3시 1차관(홍남기) 주재로 우정사업본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소관 48개 공공기관의 정보보호책임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대응태세 긴급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
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1차관은 "최근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공공기관 직원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 PC, 이메일에 집중되고 있다"며 공격 특성을 고려한 대응방안 마련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각 기관의 정보보호책임관들에게 주문했다.

또 홍 차관은 직원 PC의 최신 백신 업데이트와 실시간 감시기능을 설정하고 의심되는 외부 메일 즉시 삭제, 스마트폰으로 수신된 발신자 미확인 문자의 링크 접속을 금지하는 등 일상적인 개개인의 보안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각 기관별 주요 정보시스템에 대해서는 사이버보안관제를 강화해 사이버공격의 실시간 탐지 대응 및 이상 징후 발견시, 즉시 상급기관에 보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미래부는 오는 16일에 본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정보보호 특별교육을 실시하고, 소관 공공분야의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현장 보안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