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서울시 최초 5대 공기업 여성CEO 탄생한다(종합)

최종수정 2016.03.13 17:59 기사입력 2016.03.13 17:59

댓글쓰기

서울시, 새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에 이지윤 현 경영지원본부장 내정..14일 오전 시의회에 인사청문회 요청한다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후보자

단독[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에서 요직을 지낸 '박원순의 남자'들이 4.13 총선에 대거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이번엔 서울시 산하 5대 공기업 사상 최초로 여성 CEO가 탄생할 전망이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신임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에 이지윤(50ㆍ여) 현 경영지원본부장을 내정했다. 이에 따라 시는 14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이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다.

이 내정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서울시 산하 5대 공기업 사상 최초로 여성 CEO가 탄생하게 된다. 이 내정자는 서강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후 ㈜링크인터네셔널 팀장(1993~1998), ㈜플레시먼힐러드코리아 부사장(1998~2013)을 역임한 PR 전문가 출신이다.

이 내정자는 2013년 사업운영본부장에 임용된 후 지난해부터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일해 왔다. 이 내정자는 공단 문화체육본부장 재직시, 적극적인 시설 개방, 장소별 축제 및 체험프로그램 강화 등을 통해 2014년 경영평가에서 공단이 우수 등급을 받는데 기여했고, 지난해 장충체육관 및 고척스카이돔 인수와 개장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성과를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설공단은 청계천과 어린이 대공원, 고척돔구장, 주요 도로ㆍ교량 등 서울시 관할 주요 시설물의 관리ㆍ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이다. 2800여명의 직원이 일하며 한해 예산은 약 2600억원이다. 이번 인사는 전임 오성규 이사장이 4.13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하는 바람에 이뤄졌다.
한편 이 내정자는 서울시 산하 5대공기업 CEO 중 최초의 시의회 인사청문회 대상이 된다. 지난해 박 시장과 시의회가 5대 공기업 대표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후 처음으로 실시하는 인사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시의회는 지난 9일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절차ㆍ운영방법 등 세부사항을 확정했다.

인사청문 특위는 교통위원회 소속위원 과반수를 포함한 20명 이내로 구성되며 본회의에서 15명의 위원을 선임한다. 인사청문회는 요청서 접수 후 10일 이내에 실시하기로 했다. 특위는 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시장에게 송부하고, 시장은 이를 참고한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편리하고 안전한 시설 이용을 위해 시민들과 소통하며 섬세하게 경영전략을 수립하고 꼼꼼하게 사업을 시행하여 나갈 수 있는 여성리더라고 판단되어 발탁됐다"며 "현재 공단 경영을 총괄하는 경영전략본부장으로 재직하고 있어 향후 조직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효율적으로 업무를 추진함으로써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