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산하 5대 공기업 최초 여성CEO 탄생

최종수정 2016.03.13 15:59 기사입력 2016.03.13 15:59

댓글쓰기

박원순 시장, 서울시설공단 신임 이사장에 이지윤 현 경영지원본부장 내정...14일 서울시의회에 인사청문회 요청서 보낸다...5ㅐ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이지윤 서울시설공단 이사장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 산하 5대 공기업 사상 최초로 여성 CEO가 탄생했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신임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에 이지윤(50ㆍ여) 현 경영지원본부장을 내정했다. 이 내정자는 공단 안팎 인사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 심사 결과 김영신 전 JTBC 전무와 함께 각각 1, 2순위로 제청됐으며, 박 시장이 최종적으로 이 내정자를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14일 오전 서울시의회에 이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요청서를 보낼 예정이다.

이 내정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서울시 산하 5대 공기업 사상 최초로 여성 CEO가 탄생하게 된다. 서울시 산하엔 공단 외에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SH공사, 서울농수산식품공사 등 매출액·고용인원이 큰 5대 공기업이 있지만 그동안 여성이 대표를 맡았던 적은 한 번도 없다.

이 내정자는 서강대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한 후 ㈜링크인터네셔널 팀장(1993~1998년), ㈜플레시먼힐러드코리아 부사장(1998~2013년)을 역임하는 등 20여년간 한우물을 판 PR 전문가 출신이다. 이 내정자는 2013년 사업운영본부장에 임용된 후 지난해부터 경영지원본부장으로 일해 왔다.

서울시설공단은 청계천과 어린이 대공원, 고척돔구장, 주요 도로ㆍ교량 등 서울시 관할 주요 시설물의 관리ㆍ안전을 책임지는 기관이다. 이번에 문제가 된 내부순환도로 정릉천고가도로의 결함도 공단 측의 안전 점검 도중 발견됐다. 2800여명의 직원이 일하며 한해 예산은 약 2600억원이다. 이번 인사는 전임 오성규 이사장이 4.13 총선에 출마하기 위해 사퇴하는 바람에 이뤄졌다.
한편 이 내정자는 서울시 공기업 대표 중 최초로 시의회 인사청문회 대상이 되는 진기록도 세운다. 박 시장이 지난해 박래학 시의회 의장과 5대 공기업 대표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도입하기로 합의한 후 처음으로 실시하는 인사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시의회는 지난 9일 인사청문 특별위원회 절차ㆍ운영방법 등 세부사항을 확정했다.

인사청문 특위는 교통위원회 소속위원 과반수를 포함한 20명 이내로 구성되며 본회의에서 15명의 위원을 선임한다. 인사청문회는 요청서 접수 후 10일 이내에 실시하기로 했다. 특위는 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시장에게 송부하고, 시장은 이를 참고한다. 청문회가 부적격 의견을 채택하더라도 강제 사항은 아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