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수입차 2개월 연속 후진…폭스바겐은 악재에도 판매 증가

최종수정 2016.03.07 11:01 기사입력 2016.03.07 10:59

댓글쓰기

1~2월 판매합계, 작년대비 13% 감소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수입차 판매가 폭스바겐 사태와 영업일수 감소 등의 여러 악재가 겹치면서 판매가 계속 줄고 있다. 완성차 업계가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효과와 적극적인 프로모션으로 판매가 증가한 것과 달리 지난 1, 2월 두달 연속 판매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2월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는 1만5671대로 전년 동월의 1만6759대 보다 6.5% 감소했다. 전월(1만6234대)과 비교하면 3.5% 감소했다. 1~2월 합계는 3만1905대로 작년 같은 기간의 3만6689대보다 13.0%나 줄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가 3787대로 1위를 차지했다. BMW 2916대, 폭스바겐 2196대, 아우디 984대, 포드 749대 등의 순이었다. 폭스바겐의 경우 디젤사태와 지난달 검찰수사 등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도 지난 1월 1660대에 비해 536대 증가했다. 2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873대), 벤츠 E 220 블루텍(768대) 순이었다.

배기량별 등록 대수는 2000㏄ 미만이 7935대로 절반 이상(50.6%)을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유럽이 1만2313대(78.6%)로 가장 많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2217대(14.1%), 1141대(7.3%)로 뒤를 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 1만685대(68.2%), 가솔린 4321대(27.6%), 하이브리드 643대(4.1%), 전기 22대(0.1%)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개인구매가 1만339대로 66.0%, 법인구매가 5332대로 34.0%를 차지했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도 3021대(29.2%), 서울 2436대(23.6%), 부산 704대(6.8%) 순이었다.
윤대성 수입자동차협회 전무는 "2월 수입차시장은 설 연휴로 인한 영업일수 감소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 등으로 인해 전월 대비 감소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