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혼다 '시빅'·폭스바겐 '파사트' 1만84대 리콜

최종수정 2016.03.04 06:00 기사입력 2016.03.04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는 혼다코리아㈜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시빅(CIVIC) FD1 등 7개 차종 승용자동차의 경우 충돌로 인한 에어백 전개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의 금속 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6년 3월22일부터 2012년 1월31일까지 제작된 시빅 FD1, 레전드(LEGEND) KB1 등 7개 차종 승용차 7659대다.

혼다코리아는 해당 부품의 전세계적인 리콜로 인해 부품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본사와 리콜 시행일정을 확인 중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조속히 리콜 시행일정을 결정해 해당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할 것을 지시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파사트(Passat) 2.0 TDI 승용차의 리콜은 자동차리콜센터에 접수된 주행 중 시동꺼짐 현상이 발생한다는 소유자들의 신고가 출발점이 됐다.
국토부가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제작결함 여부를 조사를 지시했고, 엔진오일펌프에 동력을 전달하는 육각 샤프트의 마모로 엔진오일펌프의 작동불량 현상이 발생해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확인됐다.

리콜대상은 2005년 7월13일부터 2008년 5월16일까지 제작된 파사트 2.0 TDI 승용차 2425대로 부품 수급 등의 사유로 리콜은 올해 상반기 중 실시될 예정이다.

이번 리콜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혼다코리아(080-360-0505)와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080-767-0089)로 문의하면 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