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쿠웨이트서 3조6000억원 규모 공사 수주(종합)

최종수정 2016.03.07 14:35 기사입력 2016.03.07 08:38

댓글쓰기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쿠웨이트서 3조6000억원 규모 공사 수주(종합)

[아시아경제 조태진 기자] 현대건설 과 현대엔지니어링은 7일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가 발주한 총 29억 3000만 달러(원화 약 3조6000억원) 규모의 '알주르(Al-Zour) LNG 수입터미널 공사'를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의 지분은 15억 2000만 달러(원화 약 1조8500억원)이며,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가스공사는 각각 13억 9000만 달러(원화 약 1조7000억원)과 1600만 달러(원화 약 200억원)다. 공사 주간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 맡았다.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남쪽으로 90km 떨어진 알주르 지역에 하루 30억㎥의 가스를 액화 처리하는 재가스화 시설과 22만5000㎥ 규모의 LNG 저장탱크 8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현대건설은 LNG 저장탱크와 해안접안시설 공사를 수행하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재가스화 플랜트 건설을 담당한다. 한국가스공사는 시운전과 발주처 운전 교육을 맡는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8개월로 2020년 준공 예정이다.

이번 수주에는 지난해 3월 박근혜 대통령의 쿠웨이트 등 중동 지역 순방이 모멘텀으로 작용했다. 대통령 순방 이후 정부 경제외교 지원을 통해 지난해 10월 현대건설을 비롯한 국내 건설업체들이 총 46억 달러 규모의 '쿠웨이트 NRP 정유공장' 수주에 성공해 한국 건설업체의 위상을 재확인한 바 있다.

해외 수주 가뭄 해갈에도 적잖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신규 수주가 전년 절반 수준에 불과한데 이어 올해 1~2월도 저유가 흐름으로 대형 공사 발주가 취소되는 등 위기가 심화된 터였다.
특히 이란 경제재재 해제에 따른 인프라, 석유 가스 플랜트 등 이란 지역 신규 공사 수주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수주로 한국 건설업체들의 인지도와 경쟁력도 한층 높아질 수 있게 됐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이번 쿠웨이트 공사 수주는 저유가 여파로 중동 지역 수주가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사의 기술력을 접목해 양질의 공사를 따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 "특히 현대차그룹 계열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해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측면에서 더욱 의미가 있으며, 이번 공사를 계기로 중동 지역 및 이란 건설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1977년 슈와이바 항만 확장 1·2단계 공사를 수주하며 쿠웨이트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2012년 완공한 부비안 항만 조성 1단계 공사 등을 포함해 쿠웨이트에서만 총 60건, 67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현재 쉐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공사 등 총 4건, 41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태진 기자 tj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