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원리더 신동빈]2전2패 신동주…다른카드 내놓을까

최종수정 2016.03.06 10:19 기사입력 2016.03.06 10:03

댓글쓰기

[롯데 원리더 신동빈]2전2패 신동주…다른카드 내놓을까
-파격제안에도 종업원지주회 마음 안돌려
-법적분쟁으로 경영권 흠집내기+추가 제안 구상 주력할 듯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의 향방을 좌우할 6일 롯데홀딩스 임시주주총회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완승으로 끝나면서 형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미 두 차례 임시주총에서 패한 만큼 현재로서는 신 전 부회장에게 뚜렷한 방안이 없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6일 오전 도쿄(東京) 신주쿠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신동주 전 부회장이 제기한 신동빈 회장 이사직 해임 등에 대한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번 임시주총을 통해 신 전 부회장은 종업원지주회의 싸늘한 여론만 확인하게 됐다. 거액의 주식보상을 하겠다는 파격제안 조차 종업원지주회가 받아 들이지 않아서다. 신동주 부회장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종업원지주회 회원 한사람당 2억5000만엔(약 25억원) 상당의 주식보상을 하겠다며 종업원지주회 '구애'에 나선 바 있다.

신 전 부회장으로서는 마지막 카드라고 할 수 있는 파격 제안 마저 거부 당하면서 경영권 분쟁을 끌고 나갈 동력을 상실하게 됐다. 종업원지주회의 여론이 움직이지 않는 이상 신 전 부회장은 경영권을 되찾을 방도가 없다.
지금까지 알려진 롯데홀딩스의 지분 구성은 ▲ 광윤사(고준샤·光潤社) 28.1% ▲ 종업원지주회 27.8% ▲ 관계사 20.1% ▲ 임원 지주회 6% ▲ 투자회사 LSI(롯데스트레티지인베스트먼트) 10.7% ▲ 가족 7.1% ▲ 롯데재단 0.2% 등이다.

이 가운데 신동주 전 부회장의 확실한 우호지분은 지난해 아버지 신격호 총괄회장의 지분 위임에 따라 신 전 부회장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한 광윤사의 28%뿐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약 1% 남짓인 신 전 부회장의 개인 지분을 더해도 최대 30% 수준이다.

두 차례 임시주총에서 패배한 신 전 부회장은 롯데그룹과의 법적 분쟁을 계속 이어나가면서 동생인 신 회장의 경영능력 공격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신 전 부회장은 호텔롯데를 상대로 “회계장부를 열람하고 등사하게 해달라”며 서울중앙지법에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지난해 10월 롯데쇼핑을 상대로 회계장부 열람·등사 가처분을 낸 이후 두 번째다.

신 전 부회장 측은 당시 “중국 사업, 해외 호텔 구입, 면세점 특허권 갱신 등의 과정에서 과도한 지급보증과 부당지출 등의 부실 내역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라며 “부당 회계와 부실 경영 의혹이 있는 모든 롯데그룹 계열사의 회계 장부 조사를 차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적분쟁과 더불어 종업원지주회에 또다른 제안을 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다만 이미 거액의 보상책으로도 종업원 지주회의 마음을 돌리지 못한 만큼 추가 보생책을 제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임시 주총 완패에도 경영권 분쟁을 이어나가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민유성 SDJ코퍼레이션 고문은 25억 보상등의 제안이 받아 들여지지 않을 경우에 대해 "이번 제안이 안받아들여진다면 될때까지 (제안을) 계속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1월 임시주주총회에서 패해 이사직에서 해임된 바 있다. 종업원 지주회는 지난헤 7월 신격호 총괄회장을 대표에서 해임한 긴급이사회에서도 신 회장의 손을 들어 준 바 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