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 원리더 신동빈]日 롯데홀딩스 임시주총 신동빈 완승(상보)

최종수정 2016.03.06 10:12 기사입력 2016.03.06 09:55

댓글쓰기

신동빈 한일 원톱 공고…신동주는 "종업원지주 의견 적절 반영 안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의 최대 분수령이었던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 주주총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또 한번 완승을 거뒀다. 이에 따라 한·일 롯데그룹은 신 회장 단일체제는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6일 오전 도쿄(東京) 신주쿠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신동주 전 부회장이 제기한 신동빈 회장 이사직 해임 등에 대한 안건을 부결시켰다.

이번 주주총회는 지난달 16일 신동주 전 부회장의 요청으로 열린 것이다.

신 전 부회장은 당시 한·일 롯데의 지주회사 롯데홀딩스 이사로 자신을 선임하는 건, 동생 신동빈 롯데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 등 7명을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해임하는 건을 안건으로 제시했었다.

신 전 부회장으로서는 마지막 카드라고 할 수 있는 파격 제안 마저 거부 당하면서 경영권 분쟁을 끌고 나갈 동력을 상실하게 됐다. 종업원지주회의 여론이 움직이지 않는 이상 신 전 부회장은 경영권을 되찾을 방도가 없다. 신동주 부회장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종업원지주회 회원 한사람당 2억5000만엔(약 25억원) 상당의 주식보상을 하겠다며 종업원지주회 '구애'에 나선 바 있다.
신 전 부회장은 주총이 끝난 뒤 “이번 임시 주주총회에서의 종업원 지주회에 의한 의결권 행사는 회원들의 의견이 적절하게 반영된 것이 아닌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이미 이사장, 이사들의 부자연스러운 행동은 물론 회원들의 제보를 통해서 롯데홀딩스 현 경영진에 의한 부당한 압력의 존재를 짐작했고, 부당한 압력을 가하지 않도록 강력히 요청했으나 이러한 사태가 발생해 심히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신 전 부회장 측은 오는 6월 개최되는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 시 동일 안건 재상정을 위해 주주 제안권을 행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