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 전방위 사이버보안 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6.03.06 12:00 기사입력 2016.03.0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최근 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미국과 사이버보안 분야 공조를 강화하기로 협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의는 지난 3일 최재유 차관과 미국 국토안보부의 레지널드 브러더스(Reginald Brothers) 차관과 회담을 통해 이뤄졌다.
양국은 ’한-미 ICT 정책 포럼’의 후속조치와 최재유 차관의 이번 방미를 계기로 공동 기술개발 및 사이버위협 정보 공유 강화 등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국이 사이버보안 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부분은 크게 공동 기술개발, 글로벌 사이버위협 정보 공유 강화 및 사이버보안 정책 공조 등 세가지 분야이다.

양국은 한미 ICT정책포럼 내에 사이버보안 분야 국장급 회의를 정례화해 정책 공조 및 사이버침해사고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실질적 협력을 강화한다.
최재유 차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미국과 공동 연구를 추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미국과의 공조 강화는 국내 사이버보안 대응체계 고도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향후 양국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