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더민주, '험지' 전략공천…김홍걸·김현철은 '아직'

최종수정 2016.03.03 06:45 기사입력 2016.03.02 11:54

댓글쓰기

더민주, '험지' 전략공천…김홍걸·김현철은 '아직'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일 서울 강남을에 전현희 전 의원, 부산 해운대갑에 유영민 전 포스코 경영연구소 사장, 경남 양산에 서형수 전 한겨레신문 사장 등을 전략공천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성곤 더민주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전략공천 명단 발표 및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은 방안을 공식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세 분) 다 험지에 나가고 분구 지역이고 해서 그 분들과 협의를 마쳤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더민주의 전략공천 지역·인물 선정이 점차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앞서 더민주는 광주 서구을과 북구갑 등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신청한 바 있다. 이어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가 광주 서구을에 전략공천 1호로 선정됐다.

선거대책본부의 전략공천 요청으로 전략공천 지역이 될 가능성이 높은 광주 북구갑 관련, 김 위원장은 "이번 주말이면 결정이 날 텐데 (북구갑이 지역구인) 강기정 의원의 의견을 가장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내에선 이 지역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국민통합위원장의 전략공천설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김 위원장은 "김홍걸 위원장은 전혀 논의된 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고(故) 김영삼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교수는 부산 출마 가능성이 유력 거론 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김현철 교수는 여론조사를 당에서 한번 했던 걸로 알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본인도 그렇고 적극적이지 않으신 걸로 들었다. 얘기는 이런 저런 선을 통해 되고는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이제는 광주보단 다른 지역들을 차츰 발표하려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부산은) 영입자가 의지를 밝히는 지역이 있어 아마 하나 정도 더 있을 것"이라며 "수도권하고 인천, 경기지역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김 위원장은 '하위 20% 컷오프(공천 배제)'된 홍의락 의원의 구제에 대해선 난감한 기색을 보였다. 그는 "대구에 홍 의원 외에 다른 대안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지역을 전략으로 한다는 게 제가 볼 땐 의미가 없을 것 같다"며 "그분이 지금 이의신청을 안 하고 탈당 선언 하는 바람에 어떻게 구제 할 수 있을지 고민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문재인 전 대표의 전략공천 여부를 묻는 질문에 "필요하면 할 수도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 놨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대표는 "전략공천 받으신 분들이 총선에서 좋은 성과를 내서 반드시 승리로 하고 돌아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