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의원 “22번째 필리버스터 주자로 나서”

최종수정 2016.02.28 12:03 기사입력 2016.02.28 12:03

댓글쓰기

"테러방지법은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국민의 권리를 침해하며 전 국민을 잠재적 테러위험인물로 만드는 법"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테러방지법의 문제점 지적"
"국민들께서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의 테러방지법에 대한 집착과 질주를 멈추게 하실 것이라 믿어"


권은희 의원

권은희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권은희 의원은 28일 오전 9시 20분 6일째 이어오고 있는 ‘테러방지법 저지를 위한 필리버스터’의 22번째 토론자로 나서 토론을 시작했다.

권 의원은 모두발언을 통해 “테러방지법이 직권상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직권상정된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면서 “그러나 이로 인해 국회에서 무제한 반대토론이 시작되었고 국민들께 '테러방지법'의 위험성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어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이 강행하려 하는 '테러방지법'은 △국민의 권리와 기본권을 침해하는 법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법 △전 국민을 잠재적 테러위험인물로 만드는 법”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권 의원은 “ ‘엘리너 파전’의 작품인 ‘줄넘기 요정’의 동화 속 이야기가 현실과 다르지 않다”면서 “무제한 토론은 언젠가 끝나겠지만 국민들께서 동화 속 주인공처럼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의 오만한 질주를 포기하게 만들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발언했다.

이어서 권 의원은 “테러방지법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한 후 정보기관의 민주적 통제와 감시가 어떻게 이루어져야 하는지에 대해 조목조목 지적하는 것으로 무제한 토론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무제한 토론을 시작하기에 앞서 권 의원은 “권은희 의원으로부터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발언을 직접 듣고 싶다는 많은 국민들의 의견을 전달받았다”면서 “국정원 댓글 사건의 수사 경험과 이후 국정조사과정 및 저에 대한 모해위증 재판을 돌아보며, 국정원의 권한을 무분별하게 확대하는 테러방지법의 문제점을 지적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