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의원, 26일 모해위증사건 첫 공판

최종수정 2016.02.25 21:13 기사입력 2016.02.25 21:13

댓글쓰기

" 박근혜 정권에 맞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겠다"
"이번 재판은 권은희 개인의 재판이 아니다"


권은희 의원

권은희 의원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국민의당 광산을 권은희 의원은 26일 오후 2시 모해 위증 사건과 관련해 첫 공판에 선다.
이번 공판은 지난해 8월 29일 검찰이 권은희 의원을 ‘모해위증’으로 기소한 바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지난해 7월 30일 17시간에 걸쳐 검찰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동안 권은희 의원은 4차례 공판준비기일을 통해 재판부와 증인을 포함한 증거에 관련된 쟁점들을 정리하며 첫 공판을 준비해 왔다고 의원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공판준비기일에서 검찰의 공소장에 검찰의 주관적 판단 및 단정적 해석이 지나치게 개입되어 있어 공소장일본주의를 해치고 있다는 권은희 의원의 주장이 받아들여져 재판부는 검찰에 공소장 변경을 명하였지만 검찰은 아직 공소장을 변경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권 의원 측은 설명했다.

권은희 의원은 “이번 재판은 권은희 개인의 재판이 아니다”면서 “박근혜 정권이 탄생하게 된 과정에서 국정원이라는 국가기관이 개입된 ‘국정원 댓글 사건’의 한 축을 이루는 재판으로, 박근혜 정권에 맞서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이어 권 의원은 “준비기일을 마치고 공판이 시작되는 만큼 그동안 준비했던 증거들과 증인신문을 통해,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 사건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건을 통해 드러나지 않았던 사실들을 밝혀내고,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축소 외압이 진실이었음을 전 국민이 알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 의원 측은 국정원 댓글 사건 축소 외압의 진실을 밝혀줄 경찰청의 수서경찰서 수사팀에 대한 감찰 기록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건의 수사기록을 증거로 신청하였으나 아직 제출되지 않고 있어, 이에 대한 증거제출을 재판부에 지속적으로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