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OTRA "국산 소비재 제품, 美 소비자 사로잡아"

최종수정 2016.02.28 11:00 기사입력 2016.02.28 11:00

댓글쓰기

우리 소비재 對 미국 수출 증가세 경쟁국 中·日 크게 앞질러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산 화장품, 주방용품 등에 대한 미국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수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KOTRA는 '미국 소비재시장 한·중·일 수출경합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28일 발간하고 지난해 우리나라 소비재 제품이 미국 소비자들의 기호와 입맛을 사로잡았다고 밝혔다.

품목별로는 2015년 자동차 수출이 전년 대비 20.4% 증가한 가운데 메이크업용 제품 70.0%, 눈화장용 제품 77.6%, 플라스틱 가정용품 32.4%, 주방용품 14.2% 등 주로 생활소비재 제품이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 소비자의 생활 속에 한국산 제품이 스며들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갖는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미국에 271억 달러의 소비재를 수출해 전년 대비 12.3%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는 일본의 4.9%와 중국의 4.5% 뿐만 아니라 미국 전체 소비재 수입 증가율인 6.9%보다도 높은 수치로, 우리나라 제품이 지난해 미국 소비재 시장에서 선전했음을 알 수 있다. 시장점유율 역시 2012년 3.0% 에서 2013년 3.4%, 2014년 3.7%, 2015년 3.9%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절대 규모로는 중국의 2034억 달러와 일본의 394억 달러에 못 미치고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내구재가 자동차, 스마트폰 등 기존 주력 품목을 제외할 경우 2.6% 증가에 그친 점은 미국 소비재 시장에서 긴장의 끈을 풀지 말아야 하는 이유다.
미국은 신흥국 수요 감소와 저유가로 인한 글로벌 경기침체 속에서도 홀로 순항하고 있다. 특히, 전체 수입규모가 줄어든 가운데서도 고용회복에 따른 소비심리 개선과 달러 강세로 작년 미국 소비재 수입은 7000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6.9% 증가했다. 화장품·의약품 등 비내구재 수입이 11.7%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의료·가정용품 등 준내구재 수입도 7.7% 상승했다.

이종건 KOTRA 워싱턴무역관장은 "올해도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와 저유가속에 소비재가 미국 수입시장을 이끌고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우리 소비재가 미국 시장에서 자리 잡기 위해서는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벗어나 새로운 수출먹거리를 창출하고 선택과 집중 전략을 통해 기술집약적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