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용빈 “테러방지법 반대 ‘로드 필리버스터’” 참여

최종수정 2016.02.25 16:56 기사입력 2016.02.25 16:56

댓글쓰기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테러방지법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로드 필리버스터’를 가졌다. 사진=이용빈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테러방지법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로드 필리버스터’를 가졌다. 사진=이용빈


"필리버스터는 여당의 독단 막는 민주적 수단"
"본질 호도하는 직권상정 즉각 철회하라" 촉구


[아시아경제 문승용]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광주 광산갑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5일 테러방지법 철회를 촉구하는 ‘릴레이 로드 필리버스터’를 가졌다.
국회 밖으로 번진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에 광산 주민과 함께 힘을 보태 광주형 시민참여운동을 전개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릴레이 로드 필리버스터’에 참여한 이용빈 예비후보는 테러방지법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을 막기 위한 야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직권상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예비후보는 “필리버스터 기가 막힌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에 더 기가 막힌다”며 “미국 대선 후보인 버니 샌더스도 8시간 37분 동안 필리버스터를 행사한 바 있으며, 이는 여당의 독단을 막고 다양한 목소리를 보장하는 민주적 수단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과오를 반성하지 못하는 국정원에 과도한 권한을 주는 법안 내용에 문제가 있다”며 “통신사, 포털, 쇼핑몰 등을 포함한 민간 집적정보통신시설사업자가 국장원의 지휘·감독을 받게 될 경우 심각한 인권침해가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이 국가테러대책회의 의장인 줄도 모르는 총리가 있는, 핵실험 징후파악에도 실패한 안보무능 정부가 이미 차고 넘치는 테러방지책을 활용하지 못하고 봉창 두드린다”며 “본질을 호도하는 직권상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문승용 기자 msynew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