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억 오피女' 고용 20대 업주, 또 성매매 알선하다 구속

최종수정 2016.02.12 07:16 기사입력 2016.02.12 07:16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DB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성매매로 1억원을 벌었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려 논란을 일으켰던 이른바 '1억 오피녀 사건'의 업주가 또다시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지방경찰청은 11일 오피스텔과 원룸을 임차한 뒤 성매매 영업을 해 온 정모(29)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성매매 여성 안모(30·여)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정씨는 지난해 7월부터 7개월간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일대 원룸 6곳을 임대한 뒤 여성 3명을 고용, 성매수 남성들로부터 15만원씩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성매매 여성들이 한 명의 남성에게 받은 돈 가운데 4만∼5만원을 챙겼다.

조사 결과 정씨는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던 '1억 오피녀' A씨를 직접 고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씨는 A씨가 인터넷상에 성매매로 1억원을 모았다고 자랑한 글을 올리면서 실체가 드러나 지난해 4월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정씨가 불구속 입건된 뒤에도 비슷한 방식으로 영업을 계속해왔다고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