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청년인턴' 올해 700명 뽑는다

최종수정 2018.08.14 23:47 기사입력 2016.02.04 08:00

댓글쓰기

이기우 경기도 사회통합부지사가 지난해 여름 선발한 '행정인턴'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청년실업 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청년인턴 700명을 뽑는다. 경기도는 1차로 올해 1학기(3~6월) 도와 산하 공공기관에서 일할 청년인턴 270명을 이달 17일까지 모집한다.

이 사업은 경기도가 도 산하 공공기관과 연계해 청년들에게 현장경험의 기회를 부여하고, 취업역량을 강화해 청년취업률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 여름방학부터 도입한 제도다.
지난해에는 500명의 청년들을 대상으로 사업이 진행됐다. 경기도는 올해 1학기, 2학기, 여름방학 기간으로 나누어 총 700명의 인턴을 채용한다.

선발된 청년인턴들은 지정된 멘토와 함께 도정 주요업무를 처리하면서 업무 수행능력을 배우게 된다. 특히 이들은 단순사무 보조가 아닌 도 및 공공기관의 역점사업에 투입된다.

경기도는 청년인턴들의 적성 파악을 위해 2~3회의 취업특강과 컨설팅을 추진하고, 판교테크노밸리와 DMZ평화생태공원 등 주요 도정 사업현장 방문도 진행한다.
경기도는 청년인턴들의 참신한 생각을 도정에 반영하는 등 아이디어 뱅크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청년일자리 창출 등 프로젝트별 팀을 꾸려 자료조사와 국내외 사례 분석 등을 진행하고 발표회도 갖는다. 경기도는 이를 통해 우수 발표작에는 시상금 지급과 함께 도정 아이디어로 채택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지난해 청년인턴 사업을 통해 채택된 ▲원거리 거주자를 위한 권역별 교육 추진 ▲멘토(부서 담당자) 사전 교육 ▲사업 담당자와 인턴과의 정기적 소통 등을 올해 도정 사업으로 채택, 추진하기로 했다.

청년인턴 모집대상은 만 34세 이하 경기도에 주소를 둔 청년 또는 경기도 소재 대학(교)생이다. 휴학생이나 졸업생도 지원 가능하다. 지원방법은 이달 5일부터 17일까지 13일간(공휴일 포함) 경기도 공식 홈페이지(www.gg.go.kr)를 통해 원서를 접수한다. 이후 전자 추첨 및 사전 등록을 거쳐 오는 3월2일 인턴 배치가 완료된다.

선발된 인턴은 오는 3월부터 6월말까지 4개월간 도 및 공공기관에서 근무한다. 급여는 시급 7030원에 1일 5만6240원이 지급되고 4대 보험이 지원된다.

박덕진 도 일자리센터장은 "경기도 청년인턴사업의 특징은 단순한 직업체험을 넘어 취업 역량강화를 위한 핵심 프로그램을 운영하는데 있다"며 "취업을 준비하는 도내 청년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최고의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해 4월 남경필 경기지사가 가천대학교에서 열린 일자리 창출전략회의에서 도내 대학생들에게 취업환경을 조성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낸데 따른 후속조치로 추진됐다.

남 지사는 당시 "청년실업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직업체험이 중요하다"면서 "도와 산하 공공기관의 인턴 채용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31개 시ㆍ군에도 인턴채용 확대를 권고하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