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스’ 양세찬 “장도연과 뽀뽀해도 감정없었는데 단발머리에 마음이…”

최종수정 2016.02.04 07:49 기사입력 2016.02.04 07:49

댓글쓰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양세찬이 장도연을 보고 마음이 흔들렸다고 고백해 박나래의 질투를 자아냈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는 ‘라스클리닉-사랑과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우먼 박나래, 장도연, 개그맨 양세형, 양세찬이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MC들은 양세찬에게 “‘코미디 빅리그’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장도연과는 어떤 사이냐”고 물었고 양세찬은 “그냥 선후배 사이”라며 “장도연이나 저나 사내 연애를 좋아하지 않아서 뽀뽀나 포옹을 해도 아무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어 양세찬은 “그런데 장도연이 한 짧은 단발머리를 좋아한다”며 “원래 장도연 머리가 길었을 때는 아무 감정이 없었는데 짧게 머리를 자르고 나니 연기할 때 약간 흔들리고 감정이 들어가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장도연은 “이런 생각을 하는 줄 몰랐다”고 말했고 양세찬을 짝사랑했던 박나래는 “스타일리스트, 바리캉 가지고 와라”라고 외치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