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박나래 “만취해 맨발로 양세찬 집 가니 문은 열어주더라”

최종수정 2016.02.04 07:27 기사입력 2016.02.04 07:27

댓글쓰기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우먼 박나래가 만취해 개그맨 양세찬의 집에 맨발로 찾아간 사연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3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는 ‘라스클리닉-사랑과 전쟁’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우먼 박나래, 장도연, 개그맨 양세찬, 양세형이 게스트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양세형은 자신의 동생 양세찬을 좋아하는 박나래가 술에 취해 맨발로 자신들의 집에 찾아온 사연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나래는 “좋아하는 것이 중증 단계였을 때였다”며 “옆동에 사는 이진호, 이용진의 집에서 술을 마시고 만취해 양세찬의 집에 맨발로 찾아갔다”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양세형은 “그날 비가 온 뒤라 땅이 질퍽했는데 박나래가 맨발로 집을 찾아 왔다”고 폭로했고 이에 박나래는 “문은 열어 주더라”며 “얼마나 로맨틱한 장면이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나래는 “양세형이 깔끔을 떤다”며 “발에 봉지를 씌워줬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