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효주 "개막전 꿀꺽"(종합)

최종수정 2016.02.01 08:32 기사입력 2016.02.01 08:32

댓글쓰기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7언더파 '2타 차 우승', 김세영 공동 2위

김효주가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우승 직후 '면도 크림'을 뒤집어 쓴 채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바하마=Getty images/멀티비츠

김효주가 바하마클래식 최종일 우승 직후 '면도 크림'을 뒤집어 쓴 채 트로피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바하마=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김효주(21)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16시즌 개막전을 제패했다.

1일(한국시간) 바하마 파라다이스아일랜드 오션클럽골프장(파73ㆍ6625야드)에서 끝난 퓨어실크바하마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최종일 7언더파를 몰아쳐 역전우승(18언더파 274타)을 일궈냈다. 지난해 3월 JTBC파운더스컵 이후 1년 만에 통산 3승째, 우승상금은 21만 달러(2억5000만원)다.

1타 차 공동 3위로 출발해 버디 8개(보기 1개)를 쓸어 담았다. 4~6번홀의 3연속버디로 출발이 좋았고, 8번홀(파4) 버디에 이어 12~14번홀에서 다시 3연속버디를 사냥해 순식간에 리더보드 상단을 점령했다. 16번홀(파5)의 유일한 보기는 17번홀(파3) 버디로 틀어막았다. 페어웨이안착률 100%, 그린적중률 83%의 정교한 필드 샷이 돋보였고, 27개의 퍼팅으로 수비력도 완벽했다.

무엇보다 첫 대회에서 지난해 부진을 말끔하게 털어냈다는 게 고무적이다. 2014년 에비앙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으로 지난해 당당하게 LPGA투어에 입성해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고, 3개 대회 만에 파운더스컵을 차지해 이름값을 했다. 하지만 국내무대 타이틀방어를 위해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강행군과 이에 따른 잔부상, 잦은 캐디 교체 등이 발목을 잡았고, 결국 '올해의 신인상'을 김세영(23ㆍ미래에셋)에게 넘겨줬다.

지난 겨울 일찌감치 태국에 캠프를 차린 이유다. 1년 내내 투어 스케줄을 감당할 수 있는 기초 체력을 만드는 동시에 근육량을 늘려 부족했던 파워를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공을 들였다. 이번 대회에서는 실제 평균 드라이브 샷 비거리 275.63야드를 찍어 장타자로 변신했다. "2위와 타수 차가 크지 않아 마지막 홀까지 긴장했다"는 김효주는 "첫 대회라 톱 10이 목표였는데 우승을 차지해 기쁘다"며 "올해 목표는 8월 리우올림픽 출전"이라고 자신감을 곁들였다.
디펜딩챔프 김세영(23ㆍ미래에셋)은 5언더파를 작성했지만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등과 함께 공동 2위(16언더파 276타)에서 입맛을 다셨다. 루이스는 특히 마지막 18번홀(파5) 이글에 실패면서 또 다시 '한국의 벽'을 넘지 못했다. 이일희(28ㆍ볼빅)가 공동 5위(15언더파 277타), 곽민서(25ㆍJDX)가 공동 8위(14언더파 278타)로 '톱 10'에 진입했다. 전날 '파4홀 홀인원'을 터뜨렸던 장하나(24ㆍ비씨카드)는 공동 11위(13언더파 279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