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걸 "선거구 획정, 새누리당이 막고 있어…오늘 끝내자"

최종수정 2016.01.29 15:21 기사입력 2016.01.29 15: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홍유라 기자] 이종걸 원내대표는 29일 본회의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 등을 끝내자는 입장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새누리당이 노동법을 연계해 선거구 획정을 가로막고 있다며 본회의가 늦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선거구 획정은 마무리 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더민주 의원총회에서 앞서 진행된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와의 협상 내용을 소개하면서 "한 30분간 우선 2+2 선거법 협상을 한 뒤에 본회의를 열자는 것 가지고 줄다리기를 했다"며 "새누리당은 노동법 포함 7개법 처리 안 해주면 선거법 못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더민주는 그동안 주장했던 정치개혁 문제와 소수자 보호 관련 문제 등에 대해 사실상 다 포기하고 지역구 253석 비례 47석을 그대로 받았다"며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자치구 원칙과 영호남 동수 원칙, 기타 부수적 원칙들이 수용되면 경기도 8석, 서울 1석 늘고 충청권은 변동 없고 강원도 1석 줄고 경북 2석 감소, 전북과 전남 각각 1석 주는 걸로 시도별 확정되는 수만 제시해 획정위 보내자고 하는데 (새누리당이) 이걸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가 어떤 것을 희생해서라도 선거 앞둔 시기에 획정 막는 것은 새누리당"이라며 "일단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하는 수권 능력과 대안 능력을 우리가 가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자"고 말했다.

그는 "오늘 좀 늦은 시간이 되더라도 이 선거법 문제 매듭짓고 처리하기로 했던 법들 합리적으로 순서 정해서 하기로 정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