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12월 무선데이터 트래픽, 다시 최고치 경신

최종수정 2016.01.29 11:26 기사입력 2016.01.29 11: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지난달 무선데이터 트래픽이 다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29일 미래창조과학부의 12월 무선데이터 트래픽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무선데이터 트래픽은 18만9657테라바이트(TB)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종전까지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11월 국내 무선데이터 트래픽은 17만9929TB였으며 2014년 12월은 13만2313TB였다.

무선데이터 트래픽에는 2G와 3G, 4G(LTE), 와이브로, 와이파이 등 무선통신 기술방식별 트래픽이 모두 집계된다. 다만 와이파이 트래픽은 통신사업자의 망을 통해 흘러들어온 트래픽 양에 한정되며 이용자가 개별적으로 와이파이를 설치해 이용하는 트래픽 양은 산정할 수 없다.

이중에서 4G의 사용량 증가세가 가장 크게 늘었다. 2014년 12월 11만3249TB였던 4G 트래픽은 1년 만에 17만3008TB로 53%나 급증했다. 이는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LTE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해석된다. 반면 2G나 3G, 와이브로 트래픽은 점차 감소하는 추세다.

12월 기준 1가입자당 이동전화 단말기 트래픽도 3127메가바이트(MB)로 처음으로 3000MB를 넘어서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월에는 2946MB였으며 전년 동월에는 2188MB였다. 개인의 무선데이터 사용이 증가하면서 전체 사용량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무선데이터 트래픽 사용량 증가추세는 미래부의 예상치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된다. 미래부는 2013년 마련한 모바일 광개토플랜 2.0에서 올해 월평균 무선데이터 트래픽을 13만1965TB로 전망한 바 있다. 이 예측치는 이미 지난 5월 경신됐으며 이후 8개월째 예측치를 웃돌고 있다.

다만 미래부는 예측치를 초과해 무선데이터를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당장 통신장애 등의 문제가 생길 일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