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쿠키가 뜬다"…설 앞두고 매출 '껑충'

최종수정 2016.01.29 09:47 기사입력 2016.01.29 09:47

댓글쓰기

설 선물 신흥 강자로 떠올라

"쿠키가 뜬다"…설 앞두고 매출 '껑충'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올해 설 선물로 '쿠키'가 인기를 얻고 있다. 고급스러운 외관에 비해 상대적으로 합리적인 가격이며, 비교적 보관 및 이동이 용이하다는 점이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설명이다.

온라인종합쇼핑몰 롯데닷컴은 설을 앞 둔 최근 한 달 간(12월28일~1월27일) '쿠키 선물세트'의 매출이 지난 추석(8월16일~9월15일) 대비 46%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추석 명절부터 인기를 끌기 시작한 '그래인스 쿠키'의 경우 판매를 시작한 당일에만 1200개가 판매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정지웅 롯데닷컴 생활팀 매니저는 "명절 선물은 전통적이어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으나 최근에는 2030세대를 중심으로 보다 트렌디한 상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며 "특히 백화점 브랜드 쿠키 등은 선물 했을 시 고급스럽고 가치 있게 여겨지는데다 개별포장으로 위생적이고 간편해 설 선물로 각광 받은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닷컴은 쿠키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올해는 전년 추석 대비 약 20%의 물량을 추가로 입고하고, 트렌디한 이색 명절 선물들을 한데 모은 '와이 낫 어스(Why not us)?'도 진행한다.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해당 기획전에서는 쿠키 뿐 아니라 케첩과 육포와 발사믹 소스 등 다양한 종류의 선물세트도 준비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현재 인기를 얻고있는 상품으로는 각종 곡물이 들어가 건강을 생각하면서도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그래인스 쿠키 트레비앙 세트(1만4580원)와 고급스러운 맛과 다양한 종류로 유명한 샹달프 미니 잼 세트(1만2690원), 케첩과 마요네즈, 머스타드 3종으로 실속 구성된 2016년 설 하인즈 선물세트1호(1만2900원) 등이 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