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 "권력자 발언, 쓸데없다" 연이틀 김무성 공격

최종수정 2016.01.29 08:27 기사입력 2016.01.29 08: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의원들은 최근 김무성 대표 박근혜 대통령을 '권력자'라고 칭한 발언에 대해 "계산된 발언"이라며 "전혀 부질없고 쓸데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29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김 대표가 (권력자란 말을) 쓴 건 의도를 갖고 말한 게 확실한 것 같다"며 "계산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상향식 공천제도를 지켜내고 있다는 걸 강조하고자 말한 것 같다"며 "(김 대표가) 20대 총선에 너무 몰두한 나머지 궤도를 이탈해 보이는 어려운 상황이 아닌가 걱정이 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을 두고 "김 대표가 공관위 구성 권한을 달라고 했다는데, 김 대표가 하는 말이 일관성이 있는지 민주적 절차로 의견을 수렴해 공천하겠다고 말하는 게 맞나 의아하게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이인제 새누리당 의원


이인제 최고위원도 김무성 대표의 '권력자 발언'에 대해 "제가 볼때는 전혀 부질없고 쓸데없는 발언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29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총선에서 새누리당은 대통령의 남은 임기동안 개혁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안정적 과반의석이 필요하다고 국민께 호소해야 된다. 청와대와 혼연일체가 되야하는데, 권력자라는 것은 대통령을 지칭 하는 것 같은데 아무 쓸데없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권력자라는 것은 적어도 대통령이라든지 3김 시대처럼 카리스마를 가지고 당을 자기 손아귀에 넣고 좌지우지하는 이런 영향력을 가진사람을 생각할 수 있다. 그런데 지금 대통령이 당시 비대위원장일 때 그런것은 아니였다"며 "지금 단계서 과거 어느 한 부분만 이야기 하면 갈등만 생기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사실 관계와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공천관리위 구성에 대해 "우리당은 집단 지도체제"라며 "의견합의가 잘 안되면 9명이 모여 누가 좋은가 써내면 되는 것이다. 다만 표결 상황까지 가기전에 논의하는 과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