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김원해 “아내가 나이 속여 누나로…결혼사기 당해”

최종수정 2016.01.29 08:17 기사입력 2016.01.29 08:17

댓글쓰기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김원해가 아내에게 “결혼 사기를 당했다”며 폭탄 발언을 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금의환향’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황정민,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해는 “채팅을 하다가 아내를 만났다”며 “내 닉네임은 주방장이었고, 아내는 숙이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채팅으로 몇 달간 대화해보니 내게 ‘오빠’라고 부르며 잘 따르더라”며 “만나보니 상상했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 만남을 이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처가에 날짜를 받으러 갔는데 그동안 아내가 개띠인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더니 처가 식구들이 당황하더라”며 “알고 보니 나이를 속여 개띠가 아닌 원숭이띠였던 것이다”라고 일화를 전했다.
김원해는 “내가 오빠였는데 누나가 되니 억울하더라”며 “그 이후로 호칭을 ‘자기야’로 바꿨다”고 말했다. 또 “오빠라고 하면 이상하게 기분이 나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