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 황정민, ‘히말라야’ 회식 1200만원 써…‘역시 1000만 배우’

최종수정 2016.01.29 07:00 기사입력 2016.01.29 07:00

댓글쓰기

황정민, 김원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캡처

황정민, 김원해. 사진=KBS2 '해피투게더3' 방송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황정민이 통큰 선배로 등극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는 '금의환향'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황정민,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해는 후배들에게 밥을 샀던 사연을 밝히며 "황정민처럼 1200만원은 못 했다"고 말했다. 황정민이 영화 '히말라야' 회식에서 1200만원을 지불한 것.

이에 출연진들이 "정말이냐"고 묻자 김원해는 "전체 회식비가 1200만원 나왔다. 저는 가족들 다 데리고 가서 먹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