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만금·서산·백령도 소규모 공항건설 검토

최종수정 2016.01.27 07:29 기사입력 2016.01.27 07:29

댓글쓰기

국토부, 28일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 수립' 위한 공청회 열어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토교통부가 2020년까지 새만금과 서산, 백령도의 공항건설 타당성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을 마련해 28일 오후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공청회를 연다고 27일 밝혔다.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은 체계적인 공항개발 추진을 위해 5년마다 수립하는 계획이다. 이번 5차 계획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추진된다.

이번 계획은 최근 저비용항공시장의 활성화와 중국인 관광객 증가 등에 따라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우리 항공여건과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의 공항개발 정책에 대응하는데 중점을 뒀다. 우리 공항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수 있도록 지역별 새로운 수요에 맞는 공항 시설을 확충하고 이용객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도 고려됐다.
우선 이번 계획기간 내 새롭게 타당성을 검토할 신규 사업은 새만금과 서산, 백령도 공항 건설사업이다. 새만금 지역에는 기존 김제 및 군산공항의 기능을 대체하는 공항 건설 방안을 검토한다. 서산에는 현재의 군비행장에 민항 시설을 설치하는 방안을, 백령도는 도서지 접근성 개선을 위해 울릉 및 흑산과 같이 소형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 오는 6월에는 영남권신공항 입지를 결정한다. 2023년이면 김해공항의 활주로 용량이 포화에 이르기 때문에 국토부는 지난해 6월 영남권 신공항 사전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김해공항은 영남권신공항 용역결과에 따라 장래 활용방안을 결정하되 현재의 국제선 수요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터미널 확장 등의 시설 확충 사업은 계속 시행된다.

흑산 및 울릉공항은 올해부터 설계에 착수하는 등 사업을 본격 시행해 2020~2021년 순차적으로 개항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천공항은 혼잡 해소를 위해 2017년까지 3단계 사업을 차질 없이 마치고 장래 수요에 대비하는 추가 시설확충을 추진하는 등 경쟁력을 계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제주공항은 제2공항(2025년 개항 목표)의 조속한 추진과 함께 현재의 시설을 최대한 정비·확충해 수요 증가에 대응하도록 했다.

국토부는 이번 공청회를 통해 학계와 업계, 공항공사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하고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다음 달 제5차 계획을 확정 고시할 예정이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