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 참치캔, 나트륨 표시 함량보다 최대 5배 높아

최종수정 2016.01.27 00:05 기사입력 2016.01.27 00:05

댓글쓰기

수입 참치캔 나트륨 함량 사진=YTN 캡처

수입 참치캔 나트륨 함량 사진=YTN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일부 수입 참치캔의 나트륨 함량이 표시 함량보다 최대 5배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대전소비자연맹이 발표한 '참치캔 비교정보 생산 결과'에 따르면 산마리노의 '핫앤스파이시'의 나트륨 함량은 715㎎(100g당)으로 캔에 표시된 함량(146mg)보다 5배나 많았다.
산마리노의 '콘드튜나'도 863㎎이 들어있어 표시함량(220㎎)보다 3.9배 많았으며 센츄리튜나의 '핫앤스파이시', 사조해표의 '뱃살참지', 하고로모의 '씨-치킨L참치'이 각각 2.8배, 2배, 1.7배 많았다.

대전소비자연맹은 고추 참치캔 제품의 나트륨 함량이 일반 살코기 참지캔보다 높다고 분석했다. 오뚜기 고추참치에 755㎎이 들어있어 살코기(420㎎)보다 월등히 높았다. 시중에 있는 5개 고추 참치캔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718㎎으로 1일 나트륨 기준치의 36%나 차지했다.

참치캔의 들어있는 납과 카드뮴은 전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다. 다만 비소가 소량으로 나와 참치캔의 비소 허용 기준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대전소비자연맹은 지적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