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타르전, 요르단전과 다를 것" 류승우의 각오

최종수정 2016.01.26 10:08 기사입력 2016.01.26 10:08

댓글쓰기

축구 올림픽대표팀 내일 준결승전…"8연속 티켓, 한 발 빠른 패스로 잡겠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올림픽축구대표팀이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홈팀을 상대로 아시아축구연맹 23세이하(U-23) 챔피언십 준결승전을 한다. 리우행 티켓이 걸렸다. 류승우(23ㆍ레버쿠젠)가 가장 무거운 짐을 져야 한다.

류승우가 살아나지 않으면 한국의 공격이 살아나지 않는다. 류승우는 최전방 공격수로 때로는 처진 공격수로 폭넓게 움직이며 자신과 동료의 골 기회를 만드는 선수다. 그의 경기 내용은 이번 대회 내내 기대에 못 미쳤고, 이는 올림픽팀의 득점 부진으로 이어졌다.
올림픽팀은 지난 21일 이라크와의 C조 3차전에서 1-1로 비겼고 23일 요르단과의 8강 경기에서는 고전 끝에 1-0으로 이겼다. 경기 내용이나 결과 모두 "공격 축구를 하겠다"는 신태용 감독(46)의 다짐이 무색할 정도다.

류승우는 16일 에멘과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 골을 넣었으나 대체로 눈에 띄지 않았다. 황희찬(20), 권창훈(22), 문창진(23) 등이 맹활약한 반면 류승우의 역할은 미미했다. 대개 황희찬과 함께 나가 처진 공격수로 뛰었지만 활동 반경이 좁았다.
류승우의 부진에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 소속팀인 레버쿠젠에서 경기 출전 기회를 잡지 못해 감각이 떨어진 점을 무시할 수 없다. 패스를 하는 속도와 판단이 느려 속공을 전개할 때 기회를 자주 놓친다. 신태용 감독은 "공을 받기 전에 패스할 곳을 결정하라"고 주문한다.

다행히 점점 좋아지고 있다. 지난 23일 요르단과의 경기에서는 전반 22분에 문창진의 선제 결승골을 도왔다. 류승우는 벌칙구역 안에서 수비수가 달라붙기 전에 문창진에게 패스해줬다. 그는 "중앙에서 공격을 풀어나가야 하는 선수로서 임무를 잘 해내겠다"고 했다.
류승우는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세밀한 플레이를 하겠다"고 했다. 류승우의 빠른 패스가 필요한 경기다. 펠릭스 산체스(39ㆍ스페인) 카타르 감독은 "한국도 상대가 압박하면 당황하더라. 밀어 붙이겠다"고 했다.

압박을 피하는 데 최고의 무기는 빠르고 정확한 좋은 패스다. 류승우는 후방에서 패스를 받아 공을 지키고 전방으로 치고 올라가서는 빠른 연결로 활로를 뚫어야 한다.
한국은 카타르를 이기면 결승에 진출해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확보한다. 이번 대회 3위까지 오는 8월 5일에 개막하는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나간다. 신태용 감독은 "무조건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 한국 특유의 정신력으로 승리하겠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