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진 결승골' 한국 U-23, 요르단 꺾고 4강 진출

최종수정 2016.01.24 00:23 기사입력 2016.01.24 00:23

댓글쓰기

문창진이 24일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골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문창진이 24일 요르단과의 8강전에서 골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올림픽축구대표팀이 요르단을 꺾고 4강 무대에 안착했다.

한국은 23일 슈하임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8강 경기에서 요르단을 1-0으로 이기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대표팀은 이로써 목표 달성에 더욱 가까워졌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본선에 오를 수 있다. 8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1승 만을 남겨뒀다. 3-4위전에서 이겨 3위로 진출할 수도 있지만 신태용호는 대회 우승과 함께 당당히 본선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한국은 전반전 초반부터 요르단을 밀어 붙였다. 점유율을 높여 상대를 압박했다. 슈팅도 자주 시도했다. 전반 17분 권창훈이 페널티박스 바깥 왼쪽에서 수비수 세 명을 제치고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에 잡혔다.

위기도 있었다. 전반 20분 구성윤 골키퍼가 급히 나온 사이 비어있던 골문을 향해 파이샬 모하마드가 슈팅했지만 공은 골문 왼쪽으로 벗어났다.
전반 23분에 한국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권창훈이 왼쪽에서 얼리 크로스를 올려준 것이 수비수들을 통과해 반대편에 있던 류승우에게 연결됐고 류승우가 뒤로 살짝 내준 것을 문창진이 뛰어 들어오면서 침착하게 슈팅해 골망을 갈랐다.

후반전에도 한국의 흐름이었다. 후반 11분에 교체카드를 썼다. 지치고 부상 기미를 보인 황희찬을 빼고 김현을 넣었다. 요르단이 공격의 고삐를 당기며 한국은 위기를 여러 차례 넘겼다. 후반 24분에는 골을 내줬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무효가 됐다.

한국의 한 골차 리드는 불안하게 계속됐다. 류승우를 빼고 측면 공격에 능한 김승준을 넣는 등 변화를 주기도 했다. 후반 35분 권창훈이 이창민의 패스를 받아 절묘하게 감아차는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후반 44분에는 권창훈을 쉬게 하고 황기욱을 넣었다. 한국은 남은 시간 동안 리드를 잘 지켜 경기를 1-0 승리로 끝냈다. 대표팀은 오는 27일 북한을 꺾고 올라온 카타르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