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U-23 챔피언십 8강에서 요르단과 맞대결

최종수정 2016.01.21 09:16 기사입력 2016.01.21 09:16

댓글쓰기

올림픽대표 공격수 문창진이 14일 카타르 도하 슈하임 빈 하마드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C조 1차전 우즈벡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올림픽대표 공격수 문창진이 14일 카타르 도하 슈하임 빈 하마드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C조 1차전 우즈벡과의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신태용호가 8강에서 요르단과 만났다.

요르단은 2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카타르SC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D조 최종전에서 호주와 0-0으로 비겼다.
요르단은 1승 2무, 승점 5를 챙기면서 8강 진출이 유력해보였던 호주를 떨어뜨리고 D조 2위로 8강행 티켓을 가져갔다. 호주는 1승 1무 1패, 승점 4에 머물면서 조별리그 탈락의 수모를 겪었다.

D조 1위는 중동의 다크호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차지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베트남을 3-2로 이기고 2승 1무, 승점 7을 확정해 D조 1위로 8강에 합류했다.

한국은 요르단과 올림픽 대표팀간 역재전적에서 2승 3무로 앞서 있다. 대표팀은 전력을 재정비한 뒤 오는 23일 카타르SC 스타디움에서 요르단과 8강전을 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