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황뚫고 날았닭…'치킨경쟁' 속에서도 치킨집 증가

최종수정 2016.01.25 11:15 기사입력 2016.01.25 11:15

댓글쓰기

-BBQ·bhc·교촌 등 주요 치킨프랜차이즈 매장 수 증가…점포당 매출도 늘어
-타업종 대비 유행을 덜 타고 투자비 적게 들어 '치킨경쟁'에도 확장세
-"국내에서 내실 다진 후 해외진출도 고려"


불황뚫고 날았닭…'치킨경쟁' 속에서도 치킨집 증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이 골목에만 치킨집이 4개나 있지만 그래도 매출이 곧잘 나오고 있다. 하루에 치킨 30~40마리씩 팔아야 월세 100만원 내고도 이윤을 남기는데 문 연 지 한달 됐는데 생각보다는 잘 되고있다." 지난해 12월부터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사업을 시작한 최모 가맹점주는 "한 집 걸러 치킨집이라는 말에 걱정이 되긴 했지만 수익성은 나쁘지 않은 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국내 주요 치킨프랜차이즈들의 매장 수가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킨공화국'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시장 포화상태임에도 불구, 점포당 매출도 기대이상이라는 반응이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장 수가 가장 많은 곳은 BBQ였다. BBQ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 매장 1800개를 운영, 매장 수 기준 업계 1위를 기록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에 따르면 BBQ는 2012년 매장 1555개에서 2013년 1571개, 2014년 1712개로 증가했다. 이 기간동안 직영 매장도 4개에서 28개로 7배 늘었다. 신규 매장 개점 수는 150~170개로 매년 고른 수준이다. 가맹사업자들의 평균 매출액은 3억5500만원으로 국내 치킨업계 전체 평균(1억1400만원)에 비해 월등히 높다. 이 덕분에 지난해에만 국내에서 150여개의 가맹점이 추가로 개설됐다. 새로 출시한 '카페형' 매장이 깔끔한 인테리어와 안정된 사업성으로 인기를 끌었기 때문이다.

bhc는 지난 한 해 동안 매장이 327개 늘면서 2014년 말 873개에서 1200개로 37.5% 증가했다. 모든 매장을 가맹점으로 운영하고 있는 bhc는 올해 매장 수 1400개를 돌파한다는 계획이다. 이같은 파죽지세에 힘입어 bhc는 지난해 초 세웠던 매출 1500억원 달성 목표를 무난하게 뛰어넘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hc는 2014년 매출액 1088억원을 기록해 전년대비 31.6% 늘었다. bhc 관계자는 "지난해 뿌링클, 맛초킹 등 주력제품의 큰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에만 350여개가 넘는 새로운 매장이 오픈했다"면서 "국내에서 내실을 다진 후 해외진출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촌치킨 역시 지난해 매장 1000개를 돌파했다. 국내 '간장치킨'을 선보이며 후라이드, 양념치킨에 이어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던 교촌치킨은 매장 965개를 보유했던 2014년 매출 2280억원을 올리며 매출 기준 업계 1위를 차지했다. 해외에도 매장 38개를 보유하고 있는 교촌치킨은 올해에도 매출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튀김'에서 '굽기'로 기존 패러다임의 변화를 시도한 굽네치킨도 갈수록 성장세다. 굽네치킨은 지난 해 매장이 877개에서 898개로 늘었다. 이와 함께 매출도 증가해 같은 기간동안 890억원에서 981억원으로 10%이상 증가했다. 굽네치킨은 올 연말까지 매장을 950개로 늘리고 매출 1220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네네치킨도 매장이 1128개에서 지난해 1192개로 증가했다. 매출 및 영업이익도 매년 늘어 2014년 기준 매출액은 591억원으로 전년대비 40%이상 신장했다.

이경희 한국창업전략연구소장은 "치킨 성장률 자체는 둔화됐지만 국민 1인당 소비량은 계속 늘고 있어 창업자들 사이에서도 타업종 대비 유행을 덜 타고 투자비가 적게 드는 업종으로 인기"라며 "다양한 닭요리가 발달한 외국과 달리 국내는 치킨이 대표적이기 때문에 2016년에도 치킨업종은 인기 아이템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