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잠재성장률 2%대 진입…저성장 고착화"

최종수정 2016.01.24 12:21 기사입력 2016.01.24 12: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국내 경제의 잠재성장률이 올해부터 2%대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국내 잠재성장률 추이 및 전망' 보고서는 2016년∼2020년 국내 경제의 잠재성장률은 2.7%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국내 잠재성장률은 2001년∼2005년 4.7%, 2006년∼2010년 3.9%, 2011년∼2015년 3.2% 등으로 계속 낮아져왔다.

보고서는 이같은 하락 추세가 지속될 경우 2021년∼2025년 2.3%, 2026년∼2030년에는 2.0%로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김천구 연구위원은 "잠재성장률 하락 요인으로는 고령화 및 저출산에 따른 노동투입 증가율의 둔화와 투자 위축, 총요소생산성의 하락 등을 꼽을 수 있다"며 "노동투입의 성장기여도는 사실상 0%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대로라면 한국 경제는 저성장의 고착화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정부와 민간의 노력에 따라 잠재성장률 하락을 최대한 지연시킬 수 있다"며 "경제효율화와 경제구조 선진화로 총요소생산성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김 연구위원은 여성 고용률 제고, 고령자 정년 연장, 적극적인 이민정책 추진, 외국인 직접투자 활성화, 연구개발(R&D) 투자확대 및 효율성 제고, 정보통신기술(ICT)투자 확대 및 금융산업의 제도 개선 등을 주문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