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배려의 교통안전문화 실천”앞장

최종수정 2016.01.23 10:27 기사입력 2016.01.23 10:27

댓글쓰기

"각급 기관·단체·마을·직장·학교 참여 범도민운동 강력 추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교통안전지수 전국 꼴찌 불명예를 벗어나기 위해 도, 시군, 교육청, 경찰청, 언론, 기업, 마을공동체에 이르기까지 모든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범도민 교통안전문화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는 전남지역 교통사고 발생률과 사망률이 고질적으로 높은 이유가 평소 도민들의 교통 안전의식이 매우 낮기 때문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전라남도는 교통안전도 전국 최하위의 불명예를 씻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범도민 전진대회, 정책 세미나, 사고 취약계층 특별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교통안전문화를 적극적으로 이슈화하고 교통안전 실태에 대한 지역 내 문제의식과 공감대를 확산시켰다.

그 결과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2명(약 13.3%)이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교통안전문화 운동 열기가 지역 전체로 파급되는 데는 다소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2016년부터 지역공동체 전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를 확대함으로써 직장, 학교, 마을 등 기초 단위까지 교통안전의식 개선운동을 대대적으로 확산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의 효과적 확대와 실천력 확보를 위해 도지사와 22개 시장?군수를 비롯해 공공기관, 민간단체, 언론사, 경제인 등 지역 내 저명한 오피니언 리더들을 광범위하게 참여시킨 ‘전라남도 교통안전의식 개선운동 실천협의회’를 구성하고, 시군과 읍면동, 직장, 학교에도 자체 실천협의회와 T/F를 구성해 운영을 유도할 예정이다.

3월부터는 새마을회, 바르게살기협의회, 자유총연맹 등 3대 국민운동단체를 비롯한 각급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릴레이 캠페인을 연중 실시한다. 또 전남형 교통안전문화운동 캐치프레이즈와 UCC 동영상 공모, 교통안전문화제 등을 통해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캠페인 활동을 진행한다.

강진으로 신규 이전한 전남교통연수원에서는 전남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연수원 내 교통안전체험관을 활용해 체험교육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중·고등학생 약 1만 8천 명을 대상으로 도로교통공단 광주전남지부와 공동으로 ‘찾아가는 청소년 교통안전교실’을 운영한다.

교통사고 취약계층인 고령자들의 보행사고, 농어촌 농기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인 일자리사업 참가자 교통안전교육’과 ‘농어촌 어르신 마을 방문교육’도 연중 실시할 예정이다.

홍보 방법도 다양화한다. 시내버스 래핑광고, 교통사고 다발지역 윈드배너 설치, 공동주택 승강기 모니터 홍보, TV 등 방송매체 홍보, 플래카드·전광판을 통한 옥외광고를 연중 실시한다.

정병재 전라남도 도민안전실장은 “전남지역이 비록 경제적으로는 낙후됐지만 의식수준이나 안전문화까지 타 지역에 뒤쳐질 순 없다”며 “소중한 생명을 보호하고, 교통 안전지수 후진지역이라는 실추된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모든 도민들이 한마음으로 교통안전의식 개선운동에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