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제재 해제' 이란과 금융·생산협력 시동

최종수정 2016.01.21 15:04 기사입력 2016.01.21 15: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정부가 우리 기업의 이란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금융 지원, 생산 협력 강화 등 다양한 대응 방안을 마련했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와 함께 '이란 시장 진출 활성화 방안'을 수립해 의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이란에 내려졌던 미국 등 서방의 경제 제재가 지난 16일 전격 해제되면서 각국이 앞다퉈 현지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한국도 소비재와 산업설비의 대(對) 이란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방안은 단기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장애 요인을 해소해 나가는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정부는 중소·중견 수출기업 및 대형 플랜트 수주 확대를 위한 금융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수출입은행은 이란 중앙은행과 50억유로 규모의 기본대출약정 체결을 추진하고 무역보험공사도 이란 재무부와 20억달러 규모의 기본금융약정을 체결해 우리 기업의 현지 중장기 프로젝트 참여를 지원할 계획이다.
무역보험공사는 또 이란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을 위해 부보율(보험가액에 대한 보험가입금액의 비율)도 큰 폭으로 완화해줄 방침이다.

정부는 현재 원화 결제만 가능하고 달러화 결제는 금지된 이란과의 교역에 유로화, 엔화 등 다른 통화결제시스템 도입도 추진하기로 했다. 국내 은행의 이란 진출도 허용한다.

정부는 CKD(반조립제품) 방식을 통한 생산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이란 제조사와 조립생산을 위한 합작기업 설립을 추진하고 한국형 자동차 모델 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농기계, 의료기계, 가전 등 다른 CKD 유망 분야와 관련해서는 상담회와 전략 포럼을 개최해 진출 기회를 찾아 나갈 방침이다.

정부는 이란 해사항만청과 해운·항만 협력을 추진하고 테헤란 의대 건설 프로젝트 참여 등을 통한 한국형 병원 수출도 추진한다.

석유화학은 PVC 합성수지 등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종목을 중심으로 종합무역상사의 네트워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원유 시추 설비 수출을 위해서는 민간과 공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중단되거나 취소된 대규모 사업을 재개하고 교통 인프라와 관련한 정부 협력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정보통신기술(ICT) 협력, 할랄식품시장 진출지원, 이란문화원 신설, 세관상호지원협정 등 협력분야를 다각화할 예정이다.

정부는 오는 2월 말에는 이란 테헤란에서 '한·이란 경제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대규모 경제사절단도 파견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날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무역협회, 전략물자관리원,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등과 함께 '이란 제재 해제 기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정부는 이날 우리 수출기업에게 이란 제재 이후 변동 내용과 앞으로 교역·투자시 유의사항 및 진출전략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의 애로 사항을 청취했다.

이인호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지금까지는 우리 기업이 입을 수 있는 더 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국제사회의 규제사항을 엄중히 적용한 측면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우리 기업의 이란 진출 지원을 위한 정보제공과 정책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25일부터 '이란 교역·투자지원센터'를 설치해 가동할 예정이며 27일 부산을 시작으로 충북(29일), 대구, 대전, 경남, 경기(이상 2월)에서 지방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