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국 바클레이즈, 39년만에 한국 사업 철수

최종수정 2016.01.21 14:20 기사입력 2016.01.21 14: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영국계 투자은행(IB) 바클레이즈가 39년 만에 한국에서 사업을 철수한다.

21일 외신과 금융권에 따르면 바클레이즈는 전반적인 비용 감축과 구조조정의 하나로 서울에 있는 은행과 증권 지점을 폐쇄하기로 했다.
바클레이즈는 한국과 대만 등의 아시아 지역에서 사업을 철수하는 대신 주요국 업무에 집중할 계획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한국 철수를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인가 반납은 아직 이뤄지지 않아 완전히 철수하는데는 2~3년 정도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부 아시아 지역에서의 철수로 구조조정 대상이 되는 직원은 모두 2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대형 투자은행인 바클레이즈는 1977년 서울에 은행 지점을 내고 한국 시장에 진출해 1993년 증권 지점도 출범시켰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