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쿵푸팬더3' 여인영 감독 “졸리·잭 블랙 자녀가 더빙…즐거웠다”

최종수정 2016.01.21 14:08 기사입력 2016.01.21 14:08

댓글쓰기

쿵푸팬더3 잭 블랙-여인영 감독.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쿵푸팬더3 잭 블랙-여인영 감독.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쿵푸팬더3'를 연출한 한국계 감독 여인영이 안젤리나 졸리와 잭 블랙 자녀들과 함께 영화 더빙 작업을 한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쿵푸팬더3'의 내한 기자회견에는 극 중 주인공 포의 연기를 맡은 배우 잭 블랙과 여인영 감독이 참석했다.
'쿵푸팬더1'부터 세 작품 연속으로 타이그리스 역을 맡아온 안젤리나 졸리는 이번 작품에 아이들과 함께 더빙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잭 블랙의 자녀들도 함께했다.

여인영 감독은 안젤리나 졸리의 자녀들이 극중 베이비 팬더의 목소리를 연기한 것에 대해 "잭 블랙은 물론 안젤리나 졸리는 세계적인 슈퍼스타다. 졸리의 자녀들이 함께 출연하게 돼 좋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 감독은 "아이들이 너무 귀여웠다. 웃는 장면에서는 졸리가 직접 아이들을 간지럽히기도 했다. 덕분에 자연스러운 실제 웃음을 담아낼 수 있었다.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해 의미가 있었다"고 밝히며 즐거웠던 녹음 현장을 설명했다.
한편 전작 이후 5년 만에 돌아온 '쿵푸팬더3'는 진짜 팬더 아빠를 찾은 데 이어 팬더들의 쿵푸 마스터가 된 포가 악당 카이와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다. 1월28일 개봉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