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SC銀 "자산관리 5년내 두배로 키운다"

최종수정 2016.01.21 12:23 기사입력 2016.01.21 12: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한국SC은행이 5년내로 자산관리 사업규모를 두배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SC은행은 21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산관리 본부의 올해 사업 전략과 함께 금융시장 전망 및 투자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사업 전략을 발표한 장호준 SC은행 자산관리본부장(전무)은 "향후 5년 내에 자산관리본부의 수익과 자산, 고객 수를 모두 100% 이상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자산관리 사업 전략의 핵심은 '언제 어디서나 받을 수 있는 글로벌 자산관리 서비스'에 있다"며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에 설치되고 있는 뱅크샵을 통해서 주말에도 자산관리 상담 및 투자상품 가입이 가능해져 고객과의 자산관리 서비스 접점이 대폭 확대된다"고 말했다.

장 전무는 또 "각 지점마다 PB서비스를 전담하는 인력을 배치하고 있다"며 "센터 위주의 특화되고 집중화된 기존 서비스뿐만 아니라 고객들이 편리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점 위주의 가깝고 보편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로 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SC은행은 올 해 하반기 중에 물리적 거리를 뛰어넘어 국내는 물론 싱가포르나 홍콩에 있는 SC그룹의 글로벌 투자 전문가에게서 직접 화상 상담을 받을 수 있는 '리모트 자산관리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장 전무는 “세계 각지의 자산관리 전담 직원과 투자전문가 그룹이 함께 고객에게 최적화된 맞춤형 상담을 제공하는 ‘듀얼케어서비스’, 글로벌 현지전문가와 함께하는 ‘인터내셔널 자산관리포럼’ 등 차별화된 자산관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