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한중 2000만명 교류시대 오길 기대"

최종수정 2016.01.20 21:20 기사입력 2016.01.20 21:08

댓글쓰기

중국서 열린 '한국관광의 해 개막식'에 영상메시지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수천년 동안 문화를 교류하며 역사를 공유해온 (한중) 두 나라 국민이 '2016년 한국 관광의 해'를 계기로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되고 빠른 시일 내 2000만명 교류시대가 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중국 베이징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2016년 한국 관광의 해 개막식'에서 영상메시지를 통해 "올해 우리의 우정을 다지고 마음을 나누고자 중국 국민 여러분을 한국으로 초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중국 고전 주역은 '관광'의 어원을 '나라의 덕과 빛을 살피는 것'이라고 풀이하고 있다"면서 "여러분께서 한국을 방문하시면 다양한 볼거리와 풍부한 이야기, 독특한 먹을거리와 함께 한국 국민 특유의 따뜻한 정까지 느끼는 행복한 경험을 누리실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영상메시지 처음과 끝 부분에서 "안녕하십니까"와 "한국에 자주 많이 와 주세요"라고 중국어로 인사했다.
앞서 박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014년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2015년을 '중국 관광의 해', 2016년을 '한국 관광의 해'로 각각 지정하기로 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