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사하을 석동현 "조경태 與 입당은 후안무치의 극치"

최종수정 2016.01.20 14:48 기사입력 2016.01.20 14:48

댓글쓰기

조경태 의원

조경태 의원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새누리당 부산 사하을 예비후보인 석동현 전 부산지검장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조경태 의원이 새누리당 입당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 대해 "후안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석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의원이 21일 입당 기자회견을 한다는 설까지 보도되고 있다. 조 의원의 새누리당 입당설이 현실화된다면 이는 정말 개탄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의원은 야당 불모지인 부산 사하을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석 후보는 "어느 쪽에서 먼저 제안한 일인지 관계없이 우리 정치사에 표만 쫓고 의석확보에만 매달리는 또 하나의 꼼수정치, 단물정치, 무책임정치의 대표적 사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새누리당 역시 현재 야당이 분열하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리 현역인들 야당 내부 누구에게도 환영받지 못하고 왕따가 되다시피 한 인물을 데려온들 무슨 득이 될 것인가"라며 "더 많은 것을 잃는 소탐대실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조 의원은 국보법 폐지를 주장하기도 했고, 친노의 적통을 자처하면서 새누리당에 대해서도 저속한 공격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석 후보는 "자신의 지지층을 배반하고 뛰쳐나온 조 의원을 새누리당과 컬러가 맞는다면서 받아들이겠다면 새누리당의 정체성은 무엇인가"라며 "국민들은 이러한 구태 때문에 정치인을 불신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석 후보는 "현 사태에도 불구하고 당초 부산 최고의 험지인 사하을 지역에 출마키로 결심한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며 "조 의원의 입당이 현실화된다면 경선을 포함해 모든 사항에 정정당당히 맞서고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