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입맥주 인기 '고공행진'…국산맥주는 소비부진

최종수정 2016.01.20 11:10 기사입력 2016.01.20 11:10

댓글쓰기

주류별 열량 칼로리 140㎉ 되는 캔맥주 / 사진=아시아경제 DB

주류별 열량 칼로리 140㎉ 되는 캔맥주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국산맥주 소비는 줄어드는 반면 수입 맥주 소비는 늘어나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2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A대형마트의 주요 국산맥주 판매는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카스(-1.6%)와 하이트(-7.9%), 클라우드(-8.6%) 등의 매출이 모두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수입맥주는 매출 성장률이 22.2%에 달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A대형마트의 수입맥주 성장률을 보면 7월 31.0%, 8월 17.4%, 9월 15.7%, 10월 21.2%, 11월 -0.4%, 12월 24.2% 등으로 11월을 제외한 모든 기간 동안 두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카스와 하이트, 클라우드 등 국산맥주들이 지난해 7월부터 이달 중순까지 역신장을 기록한 것과 대조되는 부분이다.

대형마트는 이런 추세를 고려해 지난해 1월 319종이던 수입맥주 종류를 이달 들어 357종으로 늘렸다.
수입맥주 점유율도 점차 확대됐다. A대형마트에서 수입맥주의 판매 비중은 지난해 7월 36.7%에서 8월 39.1%, 9월 37.2%, 10월 36.5%, 11월 42.5%, 12월 43.2%로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이달 들어서는 43.5%를 차지했다. B대형마트 역시 마찬가지로 이달 1일부터 14일까지 카스, 하이트, 클라우드 매출은 줄었으나 수입맥주는 4.3% 성장했다.

이는 음식점·유흥업소와는 달리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맥주는 주로 가정용이라는 점에서 맥주 소비자 선호가 점차 수입맥주로 기우는 추세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수입맥주들이 최근 할인판매 공세를 이어가는 점도 성장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