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제일제당, ‘진심’ 담은 설 선물세트 선보여

최종수정 2016.01.18 08:55 기사입력 2016.01.18 08:55

댓글쓰기

총 180여종, 684만 세트 구성…복합 선물세트 비중 확대
CJ제일제당, ‘진심’ 담은 설 선물세트 선보여

[아시아경제 이주현 기자]CJ제일제당은 다가오는 설 명절 시즌을 겨냥해 실용적인 선물세트 구매 트렌드에 발맞춰 ‘2만~5만원대 중저가’와 ‘복합형’ 선물세트를 대거 선보였다.

올해도 합리적인 가격대와 실용성이 최대 장점인 가공식품 선물세트 인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설 대비 물량을 6.5% 수준 늘린 총 180여종, 684만 세트를 준비했다.
명절 최고 인기 품목인 ‘스팸’을 중심으로 ‘CJ알래스카연어’와 ‘프리미엄 식용유’ 등 실용적이면서도 실속 있는 다양한 세트들로 구성했다. 또한, 병과 파우치로 구성된 ‘한뿌리 인·홍삼 복합세트’, ‘비비고 김스낵’으로 구성한 신규세트 등도 선보였다.

특히 2만~5만원대의 중저가 선물세트와 ‘제 2의 스팸’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CJ알래스카연어’로 구성된 세트를 대폭 확대했다. 실제 쓰임새가 많은 다양한 품목들로 구성한 복합형 선물세트의 비중도 강화했다.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합리적인 가격대에 실용적이면서도 ‘진심을 담은’ 선물세트를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

캔햄 카테고리에서 12년 연속 1위 제품인 스팸으로 구성된 '스팸세트'는 2만원대에서 8만원대까지 가격대를 폭넓게 구성했다.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3만원대의 중저가 세트를 주력제품으로 강화했다.
‘제2의 스팸’으로 성장하고 있는 'CJ알래스카연어 선물세트'는 지난해 설 총 60종에서 66종으로 확대했다. 매출 역시 145억원으로 전년 대비 30% 이상 성장한 목표를 세웠다.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제품만을 구성한 '특선세트'는 지난해 추석에 이어 ‘최고의 선택’, ‘특별한 선택’, ‘현명한 선택’, ‘건강한 선택’ 등으로 세분화하며 고급화 및 차별화를 꾀했다.

소비자가 선호하는 스팸, 연어캔, 고급유 등을 기본으로 구성하고, 다시다 요리수 등 받는 입장에서 쓰임새가 다양한 신제품들을 담았다. 그 중에서도 ‘CJ알래스카연어’ 비중을 확대하며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렸다.

'식용유 세트'는 카놀라유와 포도씨유, 올리브유, 해바라기유, 견과유 등 프리미엄 식용유를 중심으로 세트를 구성했다. 유럽 현지에서 엄격한 품질관리를 통해 생산된 병 타입의 수입 고급유 유러피안 세트와 ‘안달루시아산 퓨어 올리브유’ 선보이며 건강을 추구하는 실속 있는 소비자들을 겨냥했다.

CJ제일제당은 건강 선물의 베스트셀러인 '한뿌리 선물세트'를 기존 인삼과 홍삼 외에도 프리미엄급 홍삼인 흑삼 등을 복합으로 구성해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들로부터 큰 인기가 예상된다.

특히 기존 ‘한뿌리’ 병 타입과 파우치 타입의 복합구성을 다양화해 폭넓은 선택을 할 수 있게 했고, 2014년 출시 후 소비자 반응이 좋은 흑삼추출액 100% 제품인 ‘한뿌리 흑삼진액’과 ‘한뿌리 흑삼’을 확대 판매할 예정이다. '김세트'는 기존 ‘햇바삭 토종김’에서 ‘비비고 토종김’으로 브랜드를 리뉴얼하며 전통 한식과 토종원초 이미지를 강화했다.

장승훈 CJ제일제당 선물세트 마케팅 담당 팀장은 “합리적인 가격대에 실용적인 선물세트를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2만~5만원대의 중저가와 복합형 선물세트에 집중했다”며 “이번 설에는 소비자에게 인기가 높은 프리미엄 브랜드 ‘비비고’의 첫 선물세트인 비비고 토종김 세트와 풍성함과 고급감을 살린 한뿌리 복합세트 등을 새롭게 선보여 큰 인기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