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지를 읽다]지자체 직영 복지시설 열악

최종수정 2016.01.17 12:00 기사입력 2016.01.17 12:00

댓글쓰기

보건복지부, 2015년 평가결과 발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복지 시설를 평가한 결과 사회복지관이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고 노인복지관이 가장 낮은 점수를 얻었습니다.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직영시설이 민간위탁시설보다 훨씬 열악했습니다.

▲한 종합사회복지관 전경.[사진=아시아경제DB]

▲한 종합사회복지관 전경.[사진=아시아경제DB]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사회복지 사업법에 따라 2015년도에 노인복지관(노인여가복지시설), 양로시설(노인주거복지시설), 사회복지관과 한부모가족 복지시설에 대해 평가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평가 결과 4개 시설유형의 총점 평균은 88.8점으로 2012년 평가 결과와 비교했을 때 2.0점 올랐습니다. 사회복지관이 91.0점으로 가장 높았고 신규시설이 가장 많았던 노인 복지관이 85.2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습니다.

평가등급별로는 2015년도 평가대상 893개 시설 중 A등급은 607개소(72.4%), F등급은 55개소(6.6%)로 조사됐습니다. A등급의 비율을 보면 사회복지관 82.5%, 노인복지관 69.0%, 양로시설 59.1%, 한부모가족 복지시설 44.8%의 순이었습니다.

운영주체별로는 지자체 직영시설은 평균 57.8점(75개소)으로 민간위탁시설 92.7점(602개소)과 비교해 봤을 때 평가점수 격차가 매우 컸습니다. 직영시설에 대한 품질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복지부의 한 관계자는 "상위 우수시설과 종전 평가대비 개선 정도가 큰 시설에 대해서 정부표창, 인센티브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미흡한 평가를 받은 시설에 대해서는 품질관리 컨설팅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2015년도 사회복지시설 평가 결과는 보건복지부(http:// www.mw.go.kr), 사회복지시설정보시스템(http://www.w4c.go.kr) 등에서 확인가능 합니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