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 상장후 첫 자사주 매입 카드 꺼내들어

최종수정 2016.01.14 08:51 기사입력 2016.01.14 08:51

댓글쓰기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배해동 토니모리 회장이 상장후 처음으로 자사주 매입 카드를 꺼내들었다. 상장 6개월 만에 반토막 난 주가를 끌어올려 투자자들의 마음을 돌려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배 회장은 지난 12일 자사 주식 1만주를 3억4430만원에 장내매수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이에 배 회장의 지분율은 기존 29.93%에서 30.02%가 됐다. 부인 정숙인씨(17.01%)와 두 자녀인 배진형, 성우씨(각 8.5%) 지분을 더하면 배 회장 일가의 총 지분율은 64.03%에 달한다.
배 회장이 개인 돈을 들여서까지 주식 매입에 나선 것은 지난해 7월10일 토니모리 상장 이후 시초가 6만4000원을 형성했던 주가가 6개월 만에 이보다 45.3% 내린 3만5000원 수준까지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주가는 공모가(3만2000원)까지 위협하는 수준이다. 상장 당시 시초가 기준 배 회장 일가의 주식 평가액은 총 4435억원에 달했지만(구주매출대금 378억원 제외) 전날 종가기준 2635억원으로 감소했다.

일단 시장에서는 배 회장의 자사주 매입 공시 이후 주가가 올 들어 최고 상승폭(2.79%)을 나타내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최근까지 급성장 가도를 달리던 토니모리는 지난해 하반기 들어 정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기업공개(IPO) 당시 연간 20%의 성장을 자신했으나 상장후 처음 공개된 지난해 3분기 매출은 57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전체 매출이 2461억원을 넘어야 전년 대비 20% 성장이 가능한데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1592억원(분기별 평균 530억원)에 그쳐 20% 성장은 요원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년간 연평균 20~30%대 고성장을 해온 것에 비해 성장세 둔화는 뚜렷하다. 토니모리는 지난해 화장품 브랜드별 매출 순위에서도 잇츠스킨에 밀려 7위로 벗어났다.
토니모리가 올해 돌파구로 찾은 것은 중국시장이다. 전체 매출의 90%가 국내에서 발생하는데 최근 중저가 화장품 브랜드의 경쟁 심화로 해외에서 활로를 열어보겠다는 복안이다. 토니모리는 올해 3월 중국에서 화장품 주문자상표부착(OEM)과 제조자개발생산(ODM) 사업을 위한 화장품 공장, 화장품 용기공장, 인쇄공장 등을 설립해 내년초부터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여기엔 지난해 IPO 당시 배 회장이 구주매출을 통해 확보한 자금의 대부분인 약 300억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최근 중국 보세구역 면세점 등에 화장품 사업을 진출하는 업체가 많아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함승희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중국 시장의 까다로운 유통구조는 앞으로의 전망에 있어 불확실성 요인을 제공한다"며 "이니스프리와 페이스샵, 에뛰드 등 한국 메이저 브랜드 업체 산하의 브랜드샵들도 중국에서 적극적으로 매장을 확대하는 추세라 한국 브랜드간의 경쟁 구도 심화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운 변수다"고 설명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