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대가 즐기는 스키문화…국내 최초 시니어 스키클럽 문 열어

최종수정 2016.01.12 14:50 기사입력 2016.01.12 14:50

댓글쓰기

서브원 곤지암리조트 12일 '스키클럽곤지암'발대식 열어

서브원곤지암리조트, 스키클럽곤지암 발대식

서브원곤지암리조트, 스키클럽곤지암 발대식

[아시아경제 조용준 여행전문기자]서브원 곤지암리조트에서 국내 최초의 시니어 스키클럽인 '스키클럽곤지암'이 발대했다.

서브원은 12일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서브원 곤지암리조트에서 '스키로 좀더 나은 세상을(Ski For Better World)'이란 슬로건을 목표로 '스키클럽곤지암'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날 발대식에는 1960년 스퀘밸리 동계올림픽에 한국인 첫 국가대표 스키 선수로 참가했던 임경순 단국대 명예교수를 비롯해 김우성 대한장애인스키협회 회장, 어재식 1964년 동계올림픽 스키 국가대표 등 일제 강점기와 광복, 한국전쟁 등 환난속에서 대한민국 스키의 맥을 이어온 만 65세 원로 스키어 11명이 참여했다.

서브원 '스키클럽곤지암'은 발대식을 통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국내 스키 저변확대 및 부흥을 위해 다양한 캠페인 진행 및 곤지암스키장의 명예 패트롤로 활동할 계획임를 밝혔다.

특히 더 많은 어린이가 스키를 통해 좀 더 나은 세상을 만들수 있도록 곤지암 어린이스키대회, 어린이 스키 캠프에도 참여해 자라나는 아이들의 '생애 첫 스키'의 인도자, 보호자로서의 역할을 하게 된다.
'스키클럽곤지암' 초대회장을 맡은 임경순 교수는 "우리나라 스키문화가 많이 침체되어 있는데 스키 1세대인 우리가 스키문화의 저변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스키문화를 만들어주어 할아버지, 아버지, 손자 등 3대가족이 함꼐 스키를 탈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일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조용준 여행전문기자 jun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