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52, 핵탄두 미사일 등 최대 31t 폭탄 싣고 한반도 작전전개(1보)

최종수정 2016.01.10 12:09 기사입력 2016.01.10 12:09

댓글쓰기

 B-52 전략 폭격기

B-52 전략 폭격기


속보[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의 핵심 전략무기인 'B-52' 장거리 폭격기가 북한의 제4차 핵실험(6일) 나흘만인 10일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전개했다. 미 전략무기가 애초 예상보다 빨리 전개된 것은 한국과 미국 정부가 북한의 핵실험 상황을 중대한 도발로 인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국방부는 이날 미국의 B-52 장거리 폭격기를 괌의 앤더슨 기지에서 한반도상공으로 전개했다고 미군과 동시에 발표했다. 한국과 미국은 B-52는 오전 앤더슨 기지를 출발해 정오께 오산기지 상공에 도달했다.

B-52는 오산기지 상공에서 우리 공군 F-15K 2대와 주한 미 공군 F-16 2대 등 4대의 전투기 호위를 받으면서 저공비행으로 오산 상공을 지나갔다. B-52의 한반도 전개는 대북 확성기 방송에 이은 2단계 군사조치다. 한미는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보복 및 무력시위 차원에서 단계별 군사적 조치를계속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