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수소탄실험]한반도 배치될 미 최신예무기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9.07.22 18:36 기사입력 2016.01.08 11:08

댓글쓰기

재래식타격 전력은 B-52 장거리폭격기와 F-22 스텔스 전투기, 핵잠수함, B-2 스텔스 폭격기,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등이 포함된다.

재래식타격 전력은 B-52 장거리폭격기와 F-22 스텔스 전투기, 핵잠수함, B-2 스텔스 폭격기,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등이 포함된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미국 정부가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한반도에 전략자산을 추가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피터 쿡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7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은 한국과 함께 북한의 행동에 대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을 비롯한 역내 동맹들과 북한의 최근 행동에 대응할 수 있는 추가적 조치가 필요한지를 지속적으로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양국 국방부 장관도 7일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대해 '미국의 모든 확장억제능력'을 포함한 한국 방위공약을 재확인하면서 한반도 유사시 미군의 모든 확장억제 수단을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천명한 바 있다.


미국의 확장억제 개념은 동맹이 핵 공격을 받으면 미국 본토가 핵 공격을 받는 것과 같은 상황으로 보고 대응한다는 것이다. 다른 말로 옮기자면 동맹을 미국의 '핵우산' 아래 놓고 보호하겠다는 것이다. 확장억제능력과 수단에는 핵우산과 재래식타격 전력, 미사일방어(MD) 능력 등이모두 포함된다. MD 능력은 미국과 일본이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응해 공동으로 구축 중인 MD체계를 비롯한 주한미군의 패트리엇(PAC-3) 미사일 방어체계가 핵심이다.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가 주한미군에 배치되면 이 능력도 한국에 제공된다. 재래식타격 전력은 B-52 장거리폭격기와 F-22 스텔스 전투기, 핵잠수함, B-2 스텔스 폭격기, 고고도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등이 포함된다.


F11 스텔스 폭격기

F11 스텔스 폭격기


▲김일성이 두려워 한 B-52 전략폭격기=

2013년 북한이 3차 핵실험을 하며 남북 간 위기가 고조됐을 때 한ㆍ미 양국은 키 리졸브(KR)ㆍ독수리(FE) 연습 훈련에서 B-52 전략폭격기를 3차례 이상 출격해 가상의 표적을 타격하는 훈련을 진행한바 있다. 당시에는 B-2 스텔스 폭격기도 한반도에 출격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전략미사일 부대 작전회의를 긴급 소집하고 B-2 스텔스 폭격기의 한반도 진입에 맞서 북한의 미사일 부대가 언제든지 실전 발사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을 지시했다.


북한은 왜 이렇게 미국 폭격기에 예민한 반응을 보일까. 이유는 폭격기의 위력 때문이다. 6ㆍ25전쟁 때 마지막 공세를 준비 중이던 북한군을 향해 98대의 미국 B-29 폭격기가 26분 동안 960t의 폭탄을 퍼부었다. 김일성 북한 주석도 "미군의 폭격으로 73개 도시가 지도에서 사라지고 평양에는 2채의 건물만 남았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폭격기가 무서운 것은 다양한 포탄 외에도 폭격기 한 대에 다양한 전투기가 호위를 한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하늘의 항공모함'이라고도 불린다.


북한이 민감해한 B-52는 원거리 폭격기에 해당한다. 7만5000lb의 폭탄을 탑재하고 2만㎞를 항속할 수 있다. B-52는 미ㆍ소 냉전 시기인 1950년대 미국이 소련과의 핵 전쟁을 위해 육지(탄도탄미사일), 해상(잠수함용 순항미사일)과 함께 공중에서 '핵 보복 3원 체제(triad)'를 구축하려는 전략을 수립하면서 개발했다. AGM-129와 AGM-86 등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있는 미사일 32발을 실을 수 있다. 그 자체가 핵무기인 셈이다.


B-52와 함께 미 공군의 태평양 전진기지인 괌의 앤더슨기지에는 2009년 3월부터 B-2 스텔스 폭격기 4대가 배치돼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미주리주 화이트맨 공군기지에서 이륙, 공중급유를 받고 1만500㎞ 이상을 날아 남한 상공에 도달한 B-2는 전북 군산 앞 서해상의 직도사격장에 훈련탄 투하 훈련을 하고 복귀하기도 했다.


공중급유중인 B-1 폭격기

공중급유중인 B-1 폭격기



B-2폭격기

B-2폭격기




▲최신예 폭격기 B-2=

미 공군의 주력 폭격기인 B-52를 대체하는 B-2는 1978년 개발계획이 수립된 이후 극비리에 개발이 진행됐다. 록히드마틴사와 노스럽사가 치열한 경쟁 끝에 주계약자로 선정됐다. 이후 1988년 4월 의회의 강력한 요구로 미 공군이 상상도를 공개했다. B-2 폭격기의 당초 뒷모양은 W모양. 하지만 저공비행능력을 추가하면서 모양이 변경돼 지금의 'WW' 모양으로 변했다. 첫 시험비행이 1989년에 이뤄진 이후 1993년부터 미 공군에 인도되기 시작해 2003년에는 22대 전력화가 완료됐다.


2세대 스텔스기로 분류되는 B-2A폭격기는 꼬리날개가 없는 전익기다. 미 공군의 태평양 지역 전진기지가 있는 괌에는 2009년 3월 처음으로 배치됐다. 폭 52.12m에 길이 20.9m로 좌우가 긴 형태로 최대 속도는 마하 0.9, 무장탑재능력은 22t이며 최대 비행고도는 5만ft(1만5000㎞)로 고고도 침투가 가능하다. 무장을 1만886㎏으로 낮출 경우 1만2230㎞까지 비행할 수 있다. 중간급유 없이 괌에서 출격해 한반도에서 임무를 수행한 뒤 복귀할 수 있다.


B-2폭격기의 첫 투입은 1999년 3월 코소보 항공전에서다. B-2A는 아프간전쟁, 이라크전쟁에 참여해 항속과 스텔스능력을 인정받았다. 또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유도병기를 여러 발 탑재해 미국의 군사전략에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게 됐다. 특히 아프간전에서는 무려 44시간18분을 비행하는 최장시간 실전 포격기록도 세웠다.


이밖에 한반도에 배치될 전략자산 F-22랩터 전투기는 양쪽 날개 밑에 각각 2268kg씩의 폭탄을 적재하고, M61A2 20mm 포 1문, AIM-120 미사일 4기, AIM-9 사이더와인더 미사일 4기 등의 무기를 탑재할 수 있다. 또 최대 250㎞에서 직경 1m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APG-77 AESA 레이더를 장착했다. 최대순항속도는 마하 1.6에 이르며, 애프터 버너없이 마하 1.5의 속도를 낼 수 있는 높은 연비를 유지한다. 작전반경은 3000km 이상이다.


감시를 담당할 고고도 무인기 글로벌호크는 노스럽그루먼사가 2000년에 개발한 고고도 무인정찰기로 동체길이 13.5m, 날개길이 35.4m로 비교적 큰 비행체다. 이 때문에 1500m 이상의 긴 활주로가 필요하지만 15~20km의 고도에서 시속 635km의 속도로 2만2200km까지 비행할 수 있다.


또 글로벌호크는 지상 20km 상공에서 레이더(SAR)와 적외선탐지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등 첩보위성 수준급 전략무기로 900kg의 탑재체를 싣고 32시간 이상을 비행할 수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