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ES 2016] 권봉석 LG전자 부사장 "올해 올레드TV, 작년보다 3배 더 판다"

최종수정 2016.01.07 11:00 기사입력 2016.01.07 11:00

댓글쓰기

[라스베이거스(미국)=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LG전자 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로 글로벌 프리미엄 TV시장을 재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봉석 부사장은 6일(현지시각)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6'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올해 올레드 TV 판매량을 전년 대비 3배 이상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올레드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점유율 20% 이상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올레드 대중화의 속도를 높이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LG전자는 올해 전체 올레드 TV 라인업을 지난해 대비 50% 이상 늘린 20여 개의 모델을 운영한다. 특히 울트라 올레드 TV의 라인업을 전년 대비 2배로 늘리며 프리미엄 TV시장에서도 소비자 선택의 폭을 크게 넓힐 계획이다.

LG전자가 새로 선보인 LG 울트라 올레드 TV는 총 2개 시리즈 4종(모델명: 77G6, 65G6, 65E6, 55E6)으로 화면 크기는 77형, 65형, 55형 등이다. 이 제품들은 모두 ‘UHD 얼라이언스’의 프리미엄 HDR 규격인 ‘울트라 HD 프리미엄(Ultra HD Premium)’으로 인정받았다. ‘UHD 얼라이언스’는 전 세계 TV 제조업체, 영상 컨텐츠 제작업체들이 모여 울트라HD의 다양한 규격과 기술을 정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결성된 연합체다.

LG전자는 진화한 올레드 기술로 또 한 번 혁신적인 TV 디자인을 선보였다. LG전자는 2.57mm에 불과한 얇은 패널 뒤에 강화유리를 적용해 심플한 느낌을 극대화했다. G6 시리즈는 벽걸이형으로 설치하면 스피커를 화면보다 뒤쪽으로 배치할 수 있어 깔끔한 디자인을 연출한다. E6 시리즈는 패널 뒷면과 강화유리 사이에 기하학적 무늬를 새겨 넣어 뒤에서 보더라도 예술작품을 연상시킨다.
77형 LG 울트라 올레드 TV(모델명: 77G6)는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디자인을 높게 평가받아 올해 ‘CES 최고 혁신상(Best of innovation)’을 수상했다.

LG전자는 올해 올레드 TV의 화질과 디자인을 알리기 위한 마케팅 총력전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올 2월 열리는 ‘제50회 슈퍼볼’에서 올레드 광고를 집행한다.

글로벌 주요 유통업체들과도 올레드 TV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시장을 세분화해 전략적 거점을 중심으로 유통망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LG전자는 매장 내 올레드 TV 전시존 운영, 가격 판촉 등 유통점과의 공동 프로모션도 확대한다.

LG전자는 일본, 중국 등 글로벌 TV 제조사들이 지속적으로 올레드 TV 제품을 내놓으면서 시장은 더욱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2019년에는 글로벌 올레드 TV 연간 판매량을 700만대로 전망하는 등 올레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해 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외에 LG전자는 사이니지, 21대 9 모니터, 울트라 슬림 노트북 등 차별화된 IT기술력으로 수익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압도적인 화질 기술력을 앞세워 B2B 사이니지 제품군에서 프리미엄 이미지를 굳혀 나간다. LG전자는 화면 연결부가 세계에서 가장 얇은 1.8mm 두께의 사이니지, 웹OS를 탑재한 디지털 사이니지, 초대형 울트라HD 사이니지 등 프리미엄 사이니지로 글로벌 B2B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