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지난해 회사 출범 이래 연간 최대 내수실적 달성(상보)

최종수정 2016.01.04 14:16 기사입력 2016.01.04 14:16

댓글쓰기

2015년 내수판매 총 15만8404대,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연간 실적
12월 내수판매 총 1만8287대,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월간 실적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한국지엠주식회사(이하 한국GM)가 2015년 한 해 동안 내수시장에서 총 15만8404대를 판매하며 2002년 회사 출범 이래 연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전까지의 연간 최대 내수판매 기록은 2014년의 15만4381대다.

4일 한국GM에 따르면, 12월 내수판매는 총 1만8287대로,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월간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한국GM이 최근 출시한 스파크·트랙스 등 신제품의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상승했으며 크루즈·임팔라·올란도 등이 2015년 최대 월간 실적을 기록하며 내수실적 상승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쉐보레 스파크는 12월 한달 동안 내수시장에서 총 6879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8.2% 증가했다. 스파크는 뛰어난 디자인, 주행 성능, 안전성, 편의성을 갖춰 경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쉐보레 트랙스는 지난 한달 간 총 1814대가 판매돼 전년 동월 대비 54.6% 증가했다. 트랙스는 2013년 2월 국내시장 출시 이후 최대 월간 판매량을 달성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세그먼트를 개척하며 시장 확대에 선두주자 역할을 해 온 트랙스는 최근 세그먼트 최고의 파워, 성능 및 실용성을 갖춘 디젤 모델을 출시했다.
쉐보레의 플래그십 세단 임팔라와 크루즈, 올란도는 12월 한달 간 각각 2699대, 1897대, 2402대를 판매해 올해 최고 월간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지엠 영업·A/S·마케팅부문 마크 코모 부사장은 "지난 2015년 한국GM은 신차에 대한 고객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회사 출범 이래 최대 연간 내수실적을 달성했다"며 "이는 한국시장에서 쉐보레의 새로운 시작을 입증하는 것이며 이 여세를 몰아 올해도 다양한 신차 출시와 공격적인 마케팅 및 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해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GM은 12월 한달 간 총 4만3051대를 수출했으며 반조립부품수출(CKD) 방식으로 총 5만5158대를 수출했다.

한국GM의 2015년 연간 판매대수는 전년 대비 1.4% 감소한 62만1872대(내수 15만8404대, 수출 46만3468대, CKD 제외)를 달성했으며 같은 기간 한국지엠의 CKD 수출은 79만2965대를 기록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