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모비스, 국내 車 부품 업계 최초 CES 출품

최종수정 2015.12.27 11:00 기사입력 2015.12.27 11:00

댓글쓰기

자율주행·지능형 운전석·미래차 통신기술 등 첨단기술 체험형 전시
글로벌 자동차부품업체로서 브랜드 위상 제고, 해외 수주기반 확대 도모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현대모비스 가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소비자 가전전시회(CES)에 참가한다.
27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오는 1월 6일부터 9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가스 컨벤션 센터(LVCC)에서 개최되는 CES에서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에서 삶의 동반자로(Lifetime partner in automobiles and beyond)'라는 전시 컨셉 아래 미래자동차 혁신 기술들과 첨단 운전자 편의 장치들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260m²(약 80평) 규모의 전시장에 2개 층으로 이뤄진 전시장을 설치하고 1층에선 미래혁신기술을, 2층에서는 현재 보유 기술들을 전시한다. 특히, 1층 미래혁신기술 전시장은 3개의 전시구역으로 나누고 각각 차세대 자율주행기술, 지능형 운전석, 미래 자동차 통신 기술 등을 구현하는 체험형 전시품을 배치해 관람객들이 자동차 미래기술을 조금 더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CES 참가를 통해 미래 기술 개발을 선도하는 종합 자동차 부품사로서 글로벌 위상을 한층 더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정승균 연구개발본부장(부사장)은 "자동차와 IT 기술이 융합된 전장부품은 회사의 미래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있는 핵심적인 기술"이라면서 "이번 CES에서 모비스의 첨단 기술력 및 미래차 기술개발 방향성을 제시해 혁신 기술을 선도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CES는 미국가전협회 주관으로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전시회로, 최근에는 IT산업과 이종산업 간의 경계가 무너짐에 따라 다양한 업계의 업체들이 CES에 참가하고 있다.

자동차도 빠른 속도로 전자화되고 있는 만큼 해가 갈수록 더 많은 자동차 및 부품 업체들이 CES를 찾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자동차는 IT 기술이 접목된 첨단 전자장치 개발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IT 기술 개발 동향을 확인할 수 있는 CE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이번 CES 2016에는 기아자동차를 비롯해 아우디, 폭스바겐 등 완성차 업체들과 콘티넨탈, 델파이, 덴소 등 글로벌 톱 자동차 부품사를 합쳐 총 100개가 넘는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전시장을 마련했다. 이 때문에 자동차 관련 전시면적도 2015년도에 비해 25% 이상 증가했다.

현대모비스는 이처럼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이목이 집중된 CES에서 첨단 미래차 기술 및 현재 보유하고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소개함으로써 인지도를 향상시키고 해외 수주 기반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전문인력들을 각 전시품 옆에 상시 배치해 CES를 찾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 담당자들과 관람객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전장기술에 대한 일반적인 설명부터 제품의 상세 스펙에 이르기까지 전문적인 설명을 통해 기술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