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핀테크 '테스트베드' 15일 개소…"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의 요람"

최종수정 2015.12.15 16:34 기사입력 2015.12.15 16:34

댓글쓰기

핀테크 '테스트베드' 15일 개소…"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의 요람"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핀테크(Fin-tech) 기업들의 서비스와 금융전산망의 성능을 시험해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Test-bed) 장소가 코스콤에 마련됐다. 그동안 테스트베드 장소를 구하기 어려웠던 소규모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금융당국은 15일 코스콤 본사에서 '자본시장 핀테크 테스트베드(Test-bed)'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임종룡 금융위원장과 정연대 코스콤 사장, 김종화 금융결제원장 등 금융당국과 유관기관, 핀테크 기업, 증권사 등 1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는 지난 7월 금융위원회가 금융회사와 핀테크 기업이 서비스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공동 핀테크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테스트베드는 여의도와 분당에 각각 구축돼 핀테크 기업들이 자사 서비스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를 가상데이터를 활용해 사전검증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구축된 핀테크 테스트베드에서는 코스콤 담당 직원이 상주해 핀테크 스타트업의 비즈니스모델 검증을 돕고 핀테크 기업에 회의 장소와 입주 공간을 제공한다. 금융결제원은 은행권을 위한 경기 분당시에 마련된 핀테크 테스트베드 센터를 담당한다.

개소식에 참석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핀테크는 시작된지 1년 정도밖에 안되는 짧은 기간이 지났지만 전국민의 3분의 2가 알 정도로 우리 삶 속에 퍼졌다"며 "핀테크산업 육성은 금융개혁의 핵심과제로 자본시장 핀테크산업을 더욱 활성해 모험자본 육성과 투자 중심의 금융환경 조성을 위해 혁신의 바람이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핀테크 테스트베드와 오픈 플랫폼이 금융산업의 생기와 활력을 만들어내는 공장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개소식과 함께 오픈 API(특정 기능을 수행하는 프로그램 명령어 세트)를 활용한 핀테크 서비스도 시연됐다. 주식종목 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인 뉴지스탁은 이날 가상데이터와 API를 활용해 주식추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과정을 시연했다.

코스콤과 금융결제원, 시중은행과 주요 증권사, 핀테크 기업은 내년 6월을 목표로 금융회사 내부 서비스를 표준화한 오픈 API를 구축 중이다. 오픈 API를 활용해 핀테크 기업이 송금, 계좌조회, 시세조회 등 각각 기능별로 표준화한 API를 활용해 핀테크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개발할 수 있게 된다. 이뿐 아니라 오픈 API 플랫폼 구축에 참여한 금융회사 전체와 연동 가능한 핀테크 서비스를 출시할 수 있다.

문경록 뉴지스탁 대표는 "처음에는 증권사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계약을 맺고 증권사 시스템과 연동되는 서비스를 개발하기까지 각 3개월 이상 소요됐지만 코스콤이 제공한 API를 활용해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데 걸린 시간이 2주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코스콤과 금융결제원은 향후 핀테크 지원센터와 연계된 테스트베드 웹페이지를 열고 테스트베드 센터를 방문하는 업체에 기술 컨설팅, 서비스 검증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